아프간 홀로 탈출한 3살 꼬마, 캐나다서 아빠와 극적 상봉 [글로벌이야기]
아프간 홀로 탈출한 3살 꼬마, 캐나다서 아빠와 극적 상봉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9.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탈레반이 재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을 홀로 탈출한 3살 소년이 보름여 만에 극적으로 아빠와 다시 만났다. 현지시간으로 15일 캐나다 글로브앤드메일에 따르면 지난달 말 홀로 아프간 수도 카불을 탈출했던 알리(가명·3)는 지난 13일 아빠가 사는 캐나다 토론토에 극적으로 도착했다.

1. 운 좋게 살아남은 알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알리는 지난달 26일 아프간 수도 카불 공항 외곽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을 당시 살아남았다. 그러나 이 사고로 엄마와 다른 형제 4명과 헤어졌다. 한 10대 아프간 소년의 도움을 받아 현장을 대피한 알리는 이틀 뒤 카타르로 떠나는 비행기에 오를 수 있었다. 카타르에 도착한 알리는 2주간 보육원에서 생활했으며, 이후 유엔 국제이주기구(IOM) 관계자와 함께 캐나다로 향했다.

2. 난민 수용기지 대피 미성년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아프간 현지에 남아있는 알리 가족들은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공항에서 3살 아들과 상봉한 아버지는 "2주 동안 잠을 자지 못했다"고 글로브앤드메일에 말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은 알리처럼 보호자 없이 홀로 카타르, 독일 등에 있는 난민 수용기지로 대피한 미성년자가 300명가량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