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시상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한국 대중음악 첫 그래미 수상 노린다
방탄소년단(BTS), 시상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한국 대중음악 첫 그래미 수상 노린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3.2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 ‘제64회 그래미 어워즈’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28일 오후 6시 4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등장해 기다리던 팬과 취재진을 마주하고 가볍게 인사를 한 뒤 출국장으로 빠져나갔다.

(빅히트뮤직 제공)

이날 출국장에 멤버 정국과 제이홉은 나타나지 않았다. 정국은 시상식 관련 일정으로 먼저 출국했고, 제이홉은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돼 격리 해제 이후 미국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에서 2년 연속으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에 올랐다. 이들이 이번에 수상에 성공한다면 한국 대중음악 아티스트 사상 처음으로 그래미 수상에 성공하게 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