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슈퍼리치] 압도적인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부유세 피할 수 있을까
[어바웃슈퍼리치] 압도적인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부유세 피할 수 있을까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10.2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세계적인 일류 빅 테크 기업의 상징인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했다. 또 주가는 1천 달러를 넘어서며 이른바 '천슬라' 고지에 올랐다. 테슬라의 이러한 무서운 상승 속에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재산도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천문학적인 수준으로 급증했다.

테슬라 주가 고공행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테슬라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12.66% 급등한 1천24.86달러로 장을 마쳤다. 주가가 고공비행하면서 시가총액은 1조146억 달러(1천185조 원)까지 치솟았다. 테슬라는 3분기 실적 호조에 힘입어 지난주 장중 910달러까지 오르며 신고가를 작성했고 이날 다시 기록을 갈아 치웠다. 장중 최고가는 1천45.02달러였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시장가치 1조 달러 엘리트 클럽에 가입한 최초의 자동차 회사가 됐다"고 보도했다. 현재 1조 달러 이상 기업은 애플(2조5천억 달러), 마이크로소프트(MS·2조3천억 달러), 아마존(1조5천억 달러), 구글 모회사 알파벳(1조5천억 달러)이고 테슬라가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1조 달러 클럽에 입성했다.

상장 11년 만에 시총 1조 달러

시총 1조 달러는 2010년 6월 테슬라가 나스닥에 상장한 지 11년 만에 달성한 이정표다. MS가 상장 후 1조 달러 도달에 33년 걸린 것과 비교하면 초단기에 이룬 성과다. 테슬라는 페이스북에 이어 두 번째로 빠른 속도로 1조 달러 고지에 올랐다. 현재 시총 9천300억 달러인 페이스북은 1조 달러를 밑돌고 있지만, 지난 6월 28일 상장 9년 만에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했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마존 시장가치가 1천억 달러에서 1조 달러에 이르는 데 8년이 넘게 소요됐지만, 테슬라는 2년도 채 걸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이날 테슬라의 시총 1조 달러 달성에 놀라워하며 트위터에 이를 축하하는 트윗을 날렸다.

일론 머스크 순자산 337조...눈부신 증가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순자산은 테슬라 주가 급등에 힘입어 362억 달러(42조2천200억 원) 늘어난 2천890억 달러(337조 원)였다. 블룸버그는 "362억 달러 재산 증가는 억만장자 지수 역사상 가장 큰 폭"이라며 "머스크 순자산은 엑손모빌이나 나이키 시장가치보다 크다"고 보도했다. 엑손모빌 시총은 이날 2천724억 달러(318조 원), 나이키 시장가치는 2천599억 달러(303조 원)였다. 블룸버그는 미국 경영데이터 분석기관 에퀼러를 인용해 테슬라 경영 성과에 따른 주식 옵션까지 고려할 경우 머스크 순자산은 2천970억 달러(346조 원)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압도적인 ‘억만장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머스크는 '천슬라' 고지에 오른 테슬라 주가를 발판으로 다른 억만장자와의 재산 격차도 더욱 벌렸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기준 2위인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재산은 머스크에 거의 1천억 달러 뒤처진 1천930억 달러(225조 원)였다. 이어 글로벌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3위·1천630억 달러),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4위·1천340억 달러) 순이었다. 머스크는 블룸버그와 자산 집계 방식이 다른 포브스 억만장자 지수에서도 역사상 유례가 없는 억만장자 지위에 올라섰다. 포브스 기준 머스크 순자산은 하루 만에 256억 달러(30조 원) 늘어난 2천552억 달러(298조 원)였다.

미국 부유세에 ‘비판’

미국 상원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부유세. 이 부유세가 실제 도입될 경우, 상위 억만장자 10명이 전체 세수의 절반 넘는 세금을 물게 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현지시간) 민주당이 상원에서 추진중인 '억만장자세'가 실행되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비롯해 아마존의 창업자이자 WP를 소유하고 있는 제프 베이조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등 '슈퍼부자' 10명이 부담하는 세수가 2천760억달러(한화 약 322조원)에 육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자산 1위인 머스크의 경우 법 시행 후 첫 5년 동안 미실현 이익에 대한 세금으로 500억달러(58조원)를 물어야 한다. 이에 당사자들은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으로 머스크는 당장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그들이 다른 사람들의 돈을 다 쓰고 나면, 그들은 당신에게 손을 뻗칠 것"이라며 이번 조치가 민주당의 한층 강력한 세금 인상의 시작이라고 비판했다.

역대 어떤 억만장자보다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게 된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눈부신 성장과 기록적인 재산을 기록 중인 일론 머스크는 과연 ‘부유세’ 난관을 어떻게 돌파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