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카드뉴스] 가족관계 촌수계산, 어렵지 않아요~ [시선뉴스]
[TV카드뉴스] 가족관계 촌수계산, 어렵지 않아요~ [시선뉴스]
  • 보도본부 | 문선아 PD
  • 승인 2016.02.0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문선아]

◀MC MENT▶

명절이면 항상 한 번씩 겪게 되는 곤란한 ‘이’ 상황. “저 친척을 뭐라고 불러야 하지..?”라는 생각이 들 때 입니다. 엄마, 아빠 뒤에 숨어서 몰래 물어보지만 엄마 아빠도 바로 대답해 주지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인데요. 이번 명절에는 실수 하지 말아야 겠죠.

 

우선 촌수(寸數)란 친족상호간의 혈통관계를 따질 때, 그 멀고 가까운 것을 나타내는 거리의 척도를 뜻합니다. 본래는 '손의 마디라'는 뜻인데 촌수가 적으면 많은 것보다 근친임을 나타내며, 또 촌자(寸字)는 친족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기도 합니다.

촌수(寸數)는 부부간은 무촌, 부모 자녀간은 1촌, 형제간은 2촌으로 계산합니다.

 

따라서 아버지 형제(삼촌)의 촌수는 나와 아버지의 1촌에 아버지와 삼촌의 2촌을 더해 3촌이 되는 거죠. 또한 할아버지 형제 같은 경우는 나와 아버지 1촌에 아버지와 할아버지 1촌을 더한 후 할아버지와 할아버지 형제 2촌을 다시 더해 4촌이 되는 겁니다.

한 가지 주의 할 점은 아버지와 자녀, 할아버지와 손자, 부부, 형제 사이는 원래 촌수를 따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계산을 하기 위한 방법이지, 굳이 촌수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는 거죠.

알고 보면 어렵지 않은 촌수. 이번 연휴만큼은 절대 헷갈리지 마세요~!

카드뉴스였습니다.

의상협찬 - 무던한듯 세련된 여성 데일리룩 둘셋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