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준비자 84%, 최소 생활비 마련 어려워
은퇴 준비자 84%, 최소 생활비 마련 어려워
  • 보도본부 | 심재민 인턴기자
  • 승인 2016.01.1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은퇴 준비자의 84%가 한 달 평균 최소 생활비인 196만원을 만들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보험개발원은 18일 “2014∼2015년 은퇴를 준비하는 126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반적인 준비 상태가 미흡하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 보험개발원 보도자료

대상자의 93.4%는 은퇴 준비가 필요하다고 답했지만 부부의 준비상태를 기준으로 적정 생활비(월 269만원)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은 7.9%(100명)에 그쳤다.

적정생활비에 미치지 못하는 최소생활비(월 196만원)를 마련할 것으로 본 응답자는 8.1%(102명)로 집계됐다. 나머지 84%(1064명)는 그간 준비한 금액으로 최소 생활비를 마련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적정 생활비와 최소 생활비는 조사 대상자들의 응답 결과를 평균치로 산출한 것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