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마약 속옷 안에 넣고 밀수한 일당 구속기소... 약 20만명분 外 [오늘의 주요뉴스]
클럽 마약 속옷 안에 넣고 밀수한 일당 구속기소... 약 20만명분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3.01.1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클럽 마약 속옷 안에 넣고 밀수한 일당 구속기소... 약 20만명분

[사진/서울중앙지검 제공]

일명 ‘클럽 마약’으로 알려진 케타민을 대량으로 국내에 밀수한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총책 겸 자금책 역할을 한 A 씨를 비롯한 밀수 조직 7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향정) 및 범죄단체 조직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해 1월∼올해 1월 총 6회에 걸쳐 케타민 10㎏가량을 국내에 밀수한 혐의를 받는다. 1회 투약분 0.05g을 기준으로 약 20만명이 투약 가능한 양으로, 소매가 25억원 상당이다. 운반책들은 비닐랩으로 포장한 케타민을 속옷 안에 넣고 여러 겹의 옷을 덧입는 방식으로 단속을 피하려다 공항 입국장에서 검거됐다.

주민센터 찾아가 분신 시도한 60대 남성 1심서 징역 1년 6개월 선고받아

주민센터를 찾아가 분신을 시도한 6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4단독 최지영 판사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현주건조물 방화예비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1월 23일 오후 3시 47분쯤 부산 부산진구의 한 주민센터 1층 민원실에서 기름을 몸에 뿌리고 휴대용 라이터로 분신을 시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실제로 불은 붙지는 않았지만 A 씨는 평소 주민센터 사회복지업무 담당 공무원이 응대를 제대로 해주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불만을 품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과 5년가량 동행 마친 박항서, 한국-베트남 노선 ‘평생 항공권’ 받아

[사진/EPA=연합뉴스 제공]
[사진/EPA=연합뉴스 제공]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바꾼 박항서 감독에게 베트남 국영 항공사인 베트남항공(Vietnam Airlines)이 한국-베트남 노선 평생 이용권을 선물했다. 지난 17일 베트남 국영방송 VTC에 따르면 베트남항공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는 항공편의 비즈니스 좌석을 평생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을 박 감독 부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10월 베트남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2022 아세안축구연맹(AFF) 미쓰비시일렉트릭컵(미쓰비시컵)을 마지막으로 베트남과 5년가량의 동행을 마쳤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