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프라임_칼럼] '켈로이드' 뜻?...귀걸이 등으로 귀에 생기기 쉬워
[건강프라임_칼럼] '켈로이드' 뜻?...귀걸이 등으로 귀에 생기기 쉬워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11.2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의 몸은 상처가 생기면 자연스럽게 이를 회복하는 과정에서 흉터가 생길 수 있다. 자연스러운 과정이라고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 제대로 피부를 관리하지 못한다면 흉터가 길게 남을 수 있고, 또, 경우에 따라 켈로이드로 발전할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켈로이드란 손상된 피부가 회복하는 과정에서 비정상적으로 비정상적으로 섬유 조직이 발달해 검붉은색으로 환부가 부풀어 오르는 현상을 이야기 한다. 멜라닌 침착이 유독 심한 병변의 경우, 갈색이나 흑갈색이 되어 더 눈에 띄기 쉬울 수 있다.

부위 자체가 촉감이 울퉁불퉁하고 미관상으로 보기 좋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은 심할 경우에 심리적인 문제로 이어지기도 한다. 눈에 잘 띄는 부위에 켈로이드가 생긴다면 대인기피증, 우울증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켈로이드가 생기기 쉬운 부위가 바로 귀다. 귀 부위는 피부가 연하고 약한데다 귀걸이와 같은 뾰족한 장신구를 착용하기 때문에, 생활 속에서 다치기 쉬운 부위라고 할 수 있다. 또, 위생적으로 관리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상처가 난 이후 흉터 및 켈로이드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귀를 포함한 얼굴, 팔, 다리 등 다른 부위에 켈로이드 증상이 나타났다면, 피부과와 같은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도움이 된다. 병원에서 활용하는 치료의 방법으로는 혈관레이저나 표층 X-ray, 냉동주사 등 다양한 방법을 활용할 수 있다.  질환의 치료 시기와 흉터 및 병변의 크기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지기도 한다. 비수술적 치료법으로는 다루기 어렵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이처럼 치료 전에는 자신의 상태를 의료진에게 면밀하게 보여 자신에게 알맞은 치료 방법을 찾는 것이 바람직한 자세라고 할 수 있다.

도움말 : 오아로피부과 용산점 이준 원장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