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측, 성추행 의혹 글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 나서...작성자 고소
박군 측, 성추행 의혹 글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 나서...작성자 고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10.2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 가수 박군(본명 박준우) 측이 성희롱 및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군의 매니지먼트사인 토탈셋은 27일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 왔으며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박군_인스타그램)
(박군_인스타그램)

이어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게시물 작성자에 대해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소장을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특수부대 출신', '특전사' 등이 거론된 점을 토대로 P 씨가 박군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