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이륙 성공... 文 "더미위성은 궤도 안착 못해"
[속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이륙 성공... 文 "더미위성은 궤도 안착 못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10.2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KSLV-Ⅱ)가 21일 17시 성공적으로 이륙했다.

하지만 발사체에 탑재되었던 더미위성은 성공적으로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누리호가 하늘로 날아오르고 있다. [고흥=연합뉴스]

본래 오후 4시 예정이었던 누리호는 하부시스템과 밸브 점검에 시간이 추가로 소요돼, 발사 예정 시각이 오후 5시로 미뤄졌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는 것을 목적으로 지난 2010년 3월 개발사업이 시작돼 11년 7개월간의 개발 과정을 거쳤다.

총 길이는 47.2m, 중량은 200t인 누리호는 각각 추력(推力)이 75t급인 액체엔진 4기가 '클러스터링'으로 묶여 있는 1단부, 추력 75t급 액체엔진 하나가 달린 2단부, 추력 7t급 액체엔진이 달린 3단부로 이뤄져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