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철희 靑 정무수석 예방 받아... 부동산 세제 논의 협의체 제안 外 [국회소식]
김기현, 이철희 靑 정무수석 예방 받아... 부동산 세제 논의 협의체 제안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5.0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1년 05월 03일 월요일의 국내정세

▶국민의힘
김기현, 이철희 靑 정무수석 예방 받아... 부동산 세제 논의 협의체 제안
3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 수석에게 "국민들이 부동산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 세제도 부동산과 맞물려 있으니 관련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서 같이 풀어나가자"며 부동산 세제를 논의하는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건의했다. 그는 이 수석에 대해 "'미스터 쓴소리'라고 소문이 났던데, 정무수석의 역할이나 청와대의 방향성이 예전과 달라져서 국민께 다가서는 모습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 수석은 "자주 경청하고 중간에서 협치가 잘되도록 할 수 있는 역할을 잘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靑 정무수석 예방 받은 송영길... "당정청 '원팀'으로 함께 하겠다"
3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신임 당대표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당정청이 '원팀'으로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을 무한 책임진다는 자세로 긴밀히 소통하고 함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 수석은 "대통령이 '지금부터는 당이 주도하는 것이 정상적이고 자연스러우니 충분 소통하고 협의하되 다만 당정 갈등이 있는 것처럼 불협화음이나 갈등이 외부로 표출되면 국민이 불안해하니 정무수석이 국회에 살다시피 하며 소통하는 역할을 하라'고 말씀 주셨다"며 "부지런히 송 대표를 쫓아다니고 자주 전화 드리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김여정 담화에 文 비판... "제2의 삼전도 굴욕"
3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측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비난 담화 등과 관련해서 "참을 수 없는 모욕"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자세가 북한을 더욱 안하무인으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북한은 이 정권이 '가만히' 있으니까 대한민국을 '가마니' 취급하고 모욕에 침묵하자 상전 노릇을 한다"며 "지금부터라도 북한에 대한 원칙 없는 저자세 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철저하게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엑스트라로 우리 정부를 이용했다. 그런데도 우리는 자화자찬하며 '운전자론'을 내세웠다"며 '제2의 삼전도 굴욕'이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