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신호 시간 증가한다!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이란? [모터그램]
'녹색' 신호 시간 증가한다!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이란?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5.0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스마트’. 4차 산업시대로 본격 진입하면서 대부분의 서비스와 체계에 ‘스마트’가 붙기 시작했다. 각종 첨단 인터넷, 통신 기술 등을 이용해 이용자가 더욱 편리하게 다양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하는 것. 이는 교통 시스템도 마찬가지로 하나하나 스마트화 된 체계가 도입되고 있다. 5월부터는 신호 체계가 스마트화 되어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이 도입된다.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5월부터 전국 주요 국도 및 도시부에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 구축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오는 하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은 교통량에 따라 실시간으로 신호를 최적으로 제어해 정체를 최소화하여 차량흐름을 원활하게 하거나, 소방차 등 긴급차량에 우선신호를 부여하는 등 ‘교통체계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똑똑한 신호운영체계’를 말한다.

5월부터 정부가 전국 주요 국도 및 도시부에 확대해 교차로 소통개선 및 사고감소 효과를 노리는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첫 번째, ‘감응신호’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평상시에는 주도로의 통행 신호를 우선 부여하고, 부도로의 좌회전 차량을 감지한 경우에만 신호를 부여하는 신호체계로 불필요한 신호 대기시간을 줄여 소통상황의 개선과 신호위반 감소에 효과가 있다.

두 번째,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이다. 긴급차량의 목적지를 사전에 공유하고 긴급차량의 이동경로에 따라 교차로 신호를 일시적으로 제어하여 우선 통행할 수 있도록 맞춤형 신호를 부여하여 사고처리 시간 단축 및 골든타임 확보에 효과가 있다.

세 번째, 스마트 교차로 시스템이다. 교차로의 방향별, 차종별 정보를 추출하여 생성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 신호를 산출하여 실시간 반영하는 방식으로, 교통량이 많은 시간대(첨두시, peak time)와 그렇지 않은 시간대가 큰 주요 도로의 교통흐름 개선에 효과가 있다.

정부가 확대 도입하는 스마트 신호운영 시스템, 과연 효과가 있을까? 국토교통부가 2020년까지 감응신호시스템 509개소(2015∼), 긴급차 우선신호시스템 44개소(2018∼), 스마트 교차로 746개소(‘18∼)를 추진하였고, 운영결과를 분석한 결과 교통소통 향상, 신호위반 감소 등에 가시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응신호의 경우 평균 녹색 신호시간 22.% 상승, 지체시간 41% 감소, 신호위반 36% 감소 효과가 있었다. 그리고 긴급차 우선신호는 긴급차 통행시간이 20∼60% 단축되기도 했다. 아울러 스마트교차로는 교통량이 많은 시간대(첨두시, peak time)와 그렇지 않은 시간대가 큰 주요 도로의 교통흐름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올해부터 전국 주요 교차로를 대상으로 신호운영체계 개선을 대폭 확대하여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만 전국 국도 및 지자체 403개소에 감응신호, 19개 지자체 372개소에 긴급차 우선신호, 31개 지자체 1,224개소에 스마트 교차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교통소통을 원활하게 하고 안전을 개선하는 효과를 보인 빅데이터·센서·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신호운영체계’. 스마트 신호시스템 사업을 지속 확대하고, 지능형교통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 사업에 인공지능(AI)·첨단센서 등 신기술이 적극 도입해 불편한 부분이 있었던 교통 흐름이 개선되기를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