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회원...기부도 월드클래스
방탄소년단 진,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회원...기부도 월드클래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3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진이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에 기부한 금액이 1억원을 돌파해 ‘아너스 클럽’ 회원이 됐다.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이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원 이상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으로 국내에서는 '피겨여왕' 김연아, 배우 안성기·원빈,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회원이다.

(출처/UN홈페이지)
방탄소년단 멤버 진이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회원이 됐다.(출처/UN홈페이지)

지난해 5월부터 매달 일정 금액을 기부해온 진은 그동안 주변에 기부 사실을 알리지 않다가 '선한 영향력은 나눌수록 커진다'는 뜻에 동감해 아너스 클럽 가입 소식을 공개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BTS와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017년 11월부터 유니세프와 함께 '나를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러브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을 진행했다. 러브마이셀프는 전 세계 아동·청소년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는 캠페인이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일과 6월 2일(현지 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UN은 최근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이 제작한 방탄소년단의 영상을 공개하며 UN 공식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를 장식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