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아직 희망은 남아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16강을 향한 경우의 수
[이슈체크] 아직 희망은 남아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16강을 향한 경우의 수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11.2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허정윤 PD / 구성 조재휘 기자ㅣ꼭 알아야 하는 이슈, 알아두면 좋은 이슈, 2022년 11월 29일 가장 뜨거운 이슈를 ‘팩트’와 함께 전달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어제(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아쉽게 패했습니다.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에는 빨간불이 켜졌는데요. 오늘 이슈체크에서는 <월드컵 대표팀,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와 관련된 이슈를 살펴보겠습니다.

(심재민 팀장) : 먼저 지난 밤 경기가 정말 아쉽습니다. 기록들도 많이 나왔지만 결국 패한 경기, 간단히 요약을 해주실 수 있습니까?
(조재휘 기자) : 네,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와 34분 모하메드 쿠두스(아약스)에게 잇달아 실점해 0-2로 끌려간 한국은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이 거푸 헤딩골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하지만 후반 23분 쿠두스에게 뼈아픈 결승골을 얻어맞고 결국 무릎을 꿇었습니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이로써 1무 1패(승점 1)가 되었습니다.

(심 팀장) : 그런데 마지막에 벤투 감독이 퇴장을 당했습니다. 감독이 퇴장을 당했다니 왜 그렇게 된 것입니까?
(조 기자) : 네, 벤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주심 앤서니 테일러(잉글랜드)에게 강력히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습니다. 1골 뒤진 우리나라가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주심이 곧바로 경기를 끝내자 이를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이로 인해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고, 12월 3일로 예정된 포르투갈과 3차전에는 아예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되었습니다.

(심 팀장) : 아직 조별리그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에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가 속한 H조 상황이 어떻습니까?
(조 기자) : 네, 지난밤 한국 축구 대표팀은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고 같은 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이 우루과이에 2-0으로 완승을 거뒀습니다. 가나와 1차전에서 이긴 포르투갈은 2연승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 H조에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심 팀장) : 포르투갈만 일단 16강이 확정된 것이고, 나머지 3팀은 아직 16강 진출 기회가 남은 것입니까?
(조 기자) : 네, 그렇습니다. 2위 가나(승점 3·1승 1패·골득실 0·득점 5), 3위 한국(승점 1·1무 1패·골득실 -1·득점 2), 4위 우루과이(승점 1·1무 1패·골득실 -2·득점 0)가 마지막 한 장 남은 16강행 티켓을 두고 경쟁하는 구도가 형성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심 팀장) : 우리나라가 16강을 가기 위한 경우의 수를 먼저 따져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 기자) : 네, 먼저 대한민국 대표팀의 16강 진출 시나리오의 가장 큰 전제는 포르투갈을 3차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지거나 비기면 바로 탈락입니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기면 가나와 우루과이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운명이 갈리게 됩니다. 이때 우루과이가 가나에 승리한다면 한국과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로 승점 4 동률을 이룬다. 승점이 같으면 골득실차-다득점-승자승으로 순위를 따지는데, 한국은 현재 골득실과 다득점에서 모두 우루과이에 앞서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한국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심 팀장) :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에서 두 팀이 비기게 되면 어떻게 됩니까?
(조 기자) : 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긴다면 우루과이는 탈락하고, 한국과 가나가 승점 4 동률을 이루게 됩니다. 이 경우 골득실과 다득점을 따져야 하는데 무승부를 기록한 가나는 골득실이 그대로 0인 상황이 만들어지는데요. 한국은 포르투갈에 2점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유리합니다. 골득실이 같아져 다득점을 따지게 되면 현재 가나의 총 득점이 한국보다 3점이나 많기 때문에 한국이 불리해집니다.

(심 팀장) : 아무래도 최악의 상황도 생각을 안 해볼 수 없겠죠. 어떤 경우입니까?
(조 기자) : 네,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는 것이 우리에게는 최악의 상황입니다. 그렇게 되면 가나가 승점 6으로 포르투갈과 함께 16강에 오르고 한국은 탈락하게 됩니다. 포르투갈이 우루과이에 승리한 것은 벤투호에 그나마 불행 중 다행으로 꼽히는데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벤투호와 3차전에서 전력을 다할 필요성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심 팀장) : 그렇군요. 이제 포르투갈 경기에서 정말 좋은 결과가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감독과 선수들의 마음가짐도 비장하지 않겠습니까?
(조 기자) : 네, 그렇습니다. 벤투 감독은 비록 포르투갈 경기에서는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되었지만 가장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준비하겠다며 어려운 그룹에서 쉽지 않은 상황이 됐지만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손흥민 선수 역시 선수들도 16강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보고 잘 준비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자신도 선수들과 함께 준비를 잘해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벤투호의 운명이 결정될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은 다음 달 3일 오전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집니다. 16강에 수월하게 진출하기 위해서는 무조건 승리가 필요합니다. 상대팀에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있는 만큼 철저한 전략 분석을 통해 대한민구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해봅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