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은 밤이 좋아' 최연소 김태연vs 최고령 현미, 불꽃 승부 
'화요일은 밤이 좋아' 최연소 김태연vs 최고령 현미, 불꽃 승부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11.2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제공

11세 김태연과 86세 현미가 나이 차를 뛰어 넘은 한판 승부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29일 방송될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49회 <행운요정 특집>에서는 화밤의 행운권 라운드를 빛낸 역대 행운 요정들이 총출동한다. 레전드 가수 현미, 웃음 유발자 조혜련, 떼창곡 보유자 박상철, 트롯 프린스 양지원, 트롯 신사 강진, 화밤 1대 행운 요정 류영채까지 화려한 게스트들이 등장할 예정.

트롯 디바 별사랑은 화밤 녹화를 앞두고 성대 결절 진단을 받아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녹화 내내 대답조차 힘든 모습을 보일 정도로 컨디션이 안 좋았던 별사랑. 하지만 역경을 극복하고 1:1 데스매치 무대에서는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화려한 퍼포먼스의 진수를 보여준다는데… 성대 결절의 아픔까지 이겨낸 별사랑의 열정적인 무대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최연소 출연자 11세 김태연과 최고령 출연자 86세 현미는 화밤에서 세기의 대결을 펼친다. 현미는 아기호랑이 김태연과의 대결에 앞서 “영원히 기억에 남는 순간을 만들자. 대성해서 큰 가수가 돼라”며 따뜻한 덕담을 남기고 김태연을 안아줘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한다고. 75세의 나이 차를 뛰어 넘은 역대급 한판 승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6년차 레전드 가수 현미는 화밤에서 패티김의 <빛과 그림자>를 열창하던 도중 눈물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노래를 부르는 동안 현미는 옛 동료들의 생각에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고백한다. 은퇴한 패티김, 고인이 된 최희준, 투병 중인 절친 한명숙 등 소중한 가요계 동료들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는 현미. ‘내가 언제까지 이런 무대에 설 수 있을까’라고 생각한 현미의 소원은 95세까지 노래하는 것이라고 밝혀 모두를 뭉클하게 한다. 명불허전 현미의 무대가 화밤에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사진=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 제공

조혜련은 화밤에서 대결 승리를 위해 웃음을 포기하겠다고 밝힌다.  조혜련은 “오늘 말년 휴가를 나온 우주를 위해 우승 상품을 꼭 받아야 한다”며 이번 대결만큼은 진지하게 임하겠다고 선언한다. 하지만 호언장담한 것과 달리 뼛속까지 가득한 개그우먼의 끼를 참지 못 한다는데… 뜻밖의 웃음 참기 챌린지가 벌어진 무대에서 조혜련은 과연 웃음을 참아내고 승리할 수 있을지 많은 관심이 모인다.

트롯 신사 강진은 홍지윤과 불꽃 튀는 기선 제압을 벌인다. ‘1:1 데스매치 너 나와’에서 트롯바비 홍지윤과 대결하게 된 강진은 확실한 기선 제압을 위해 5자 토크에 도전한다. 하지만 호기롭게 도전한 것과 달리 엉뚱한 내용으로 아무 말 대잔치를 이어간다는데… 급기야 부모님 안부(?)까지 묻게 된 무리수 토크 공격에 홍지윤은 물론 화밤 출연진이 모두 폭소를 금치 못한다고.

이번 <행운요정 특집> 행운권 뽑기 시간에는 충격의 대반전이 펼쳐진다.  행운권 라운드에서 승리한 민호 팀의 대표 박상철은 부담감 때문에 한사코 거절하다가 마지 못해 행운권을 뽑았고, 박상철이 행운권을 뽑자마자 의외의 결과를 확인한 화밤의 모든 출연진이 뒤집어진다는데… 특히 행운권을 뽑은 박상철은 사색이 되어 눈물까지 보인다고.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충격의 행운권 뽑기 결과는 오늘 밤 화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작진은 “화요일 밤의 예능 강자, 화밤 <행운요정 특집>에는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든 레전드 행운 요정들이 출격한다. 75세의 나이차를 뛰어 넘은 현미, 김태연의 역대급 한판 승부와 레전드 가수 현미의 가슴 뭉클한 무대 뒷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시청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