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알고 먹자! 건강기능식품...건강식품-의약품과 차이는?
[카드뉴스] 알고 먹자! 건강기능식품...건강식품-의약품과 차이는?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11.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심재민 기자 / 디자인=이윤아pro | 건강기능식품은 일상 식사에서 결핍되기 쉬운 영양소 또는 인체에 유용한 기능을 가진 원료나 성분(기능성 원료)을 사용하여 제조한 식품을 말한다. 쉽게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 식품이다. 

그렇다고 아무 원료를 가지고 만든 제품이 모두 건강기능식품이 될 수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동물시험, 인체적용시험 등 과학적 근거를 평가하여 기능성 원료를 인정하고 있으며 이런 기능성 원료를 가지고 만든 제품이 건강기능식품이다. 

건강기능식품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건강기능식품은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규정에 따라 일정 절차를 거쳐 만들어지는 제품으로서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 또는 인증마크가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건강식품’, ‘자연식품’, ‘천연식품’과 같은 명칭은 ‘건강기능식품’과는 엄연히 다르다. 

또한 모든 건강기능식품에는 기능성 원료의 ‘기능성’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부분이 건강기능식품과 일반식품의 차이점으로 일반식품의 영양표시에는 ‘기능성 표시’가 없는 반면, 건강기능식품의 영양기능정보표시에는 ‘기능성 표시’가 있다.

간혹 ‘건강기능식품’을 질병을 치료하는 의약품처럼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은 의약품과 같이 질병의 직접적인 치료나 예방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인체의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하거나 생리기능 활성화를 통하여 건강을 유지하고 개선하는 것을 말한다. 보조적인 수단인 것이다. 

예를 들어 똑같은 홍삼 제품인데 어느 것은 ‘기타 가공품’, 어느 것은 ‘건강기능식품’이라고 되어있다. 같은 것일까? 아니다. 성분 함량이 낮게 들어 있는 것은 ‘기타 가공품’, 인체에 유용한 가능성을 나타낼 수 있을 정도로 들어 있는 것은 ‘건강기능식품’이다. 때문에 ‘기타 가공품’은 식약청에서 인정한 기능성을 표시하지 못하게 되어 있다. 만약 면역력을 증진하거나 피로 해소 개선 등에 도움을 주는 식품을 선택하고 싶다면 ‘건강기능식품’이 표기된 홍삼제품을 선택하면 된다. 

아울러 건강기능식품은 특정 기능성을 가진 원료, 성분을 사용해서 안전성과 기능성이 보장되는 일일 섭취량이 정해져 있고, 일정한 절차를 거쳐 식약처가 인정한 건강기능식품 문구나 마크가 있는 제품이다. 이와 달리 건강식품은 건강에 좋다고 인식되는 제품을 일반적으로 통칭하는 것으로 건강기능식품 문구나 마크는 없다.

건강기능식품 구매 시 주의사항도 알아둬야 한다. 건강을 유지 또는 증진시키기 위해 섭취하는 것이 건강기능식품일 뿐, 의약품처럼 질병의 예방이나 치료에 효과를 보기 위함이 아님을 분명히 기억해야 한다. 때문에 제품 구매 시 100% 기능성이 향상된다거나 특정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가 가능하다는 과장 광고에 절대로 현혹되어서는 안 된다. 

일상 식사에서 결핍되기 쉬운 영양소 또는 인체에 유용한 기능을 가진 원료나 성분(기능성 원료)을 사용하여 제조한 식품인 ‘건강기능식품’. 그저 광고만 맹신하고 무작정 구매할 것이 아니라 정확히 알고 올바르게 선택해야 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