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다양한 대중교통 할인 혜택들! BMW(버스-지하철-걷기)족 주목 
[카드뉴스] 다양한 대중교통 할인 혜택들! BMW(버스-지하철-걷기)족 주목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11.0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심재민 |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국제 유가 상승을 비롯한 다양한 원인 속에 가파르게 오르는 물가. 때문에 생활비를 줄이기 위한 고군분투가 이어지고 있다. 고공행진 물가 속 생활비를 줄여주는 교통혜택들을 살펴보자.

지하철, 버스 가리지 않고 혜택 받고 싶다면 ‘알뜰교통카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하여 지급한다. 카드사의 추가할인 혜택까지 포함하면 대중교통비를 최대 30%까지 절감(마일리지 캐시백 최대 20%+교통비 청구할인 10%) 할 수 있다. 

알뜰교통카드 이용 시 몇 가지 유의점이 있다. ▲월 15회 이상 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 이용해야 마일리지 지급 ▲주민등록상 주소지 확인되어야 마일리지 지급 ▲1일 적립 횟수 제한 없고, 한 달 최대 한도는 44회 ▲실물카드만 사용하고 앱(출발-도착 버튼)을 이용하지 않으면 마일리지 적립 불가 등에 유의해야 한다. 

지하철만 타고 이동 거리가 길다면 ‘지하철 정기권’
지하철 44회분에 해당하는 월정액 요금으로 30일 동안 60회까지 이용 가능하다. 정기권은 ①지하철 고객 안내센터에서 카드(2500원)를 구매하면 되고 역사 내 요금 충전기에서 충전한 후 사용 가능하다. 

정기권의 혜택은 서울전용 정기권 기준 5만5000원으로 지하철 60회(약 7만5000원) 이용이 가능해 약 26% 할인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현금으로 충전하기 때문에 현금영수증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지하철 정기권 이용 시 ▲ 지하철 정기권이 맞는 조건인지 반드시 고려(오로지 지하철만 이용하는지, 한 달 이용 횟수가 44회 이상인지, 1회 탑승 요금이 기본요금 이상인지) ▲충전일 이후 30일이 경과하거나 60회를 모두 사용한 경우 요금이 남아 있어도 사용 불가 등에 유의해야 한다. 

산업단지 중소기업에 다니는 청년이라면 챙겨야 할 ‘교통비 바우처’
교통여건이 열악한 산업단지 입주 중소기업에 근무 청년(만 15~34세) 근로자에게 매월 5만원씩 교통비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경우 버스, 지하철, 택시, 주유비 용도로 사용한 내역에 대하여 월 5만원 한도의 바우처에서 차감하는 방식이다. 

신청시기는 연중상시(예산소진 시 조기 마감)이며, 청년 근로자 개인이 ‘청년동행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해야 한다. 온라인 신청만 가능하며 근로자 개별 신청만 가능(오프라인 및 기업단위 신청불가)하다. 신청 결과는 신청일 기준 7일 내에 문자메시지 전송을 통해 개별 통지되며 대상자는 절차에 따라 카드사(비씨카드, 신한카드)에 카드발급을 신청하면 된다. 

교통비 바우처를 신청하기에 앞서 조금은 까다로운 신청 자격을 꼭 확인해야 한다. 먼저 근무하는 사업장이 산업단지 중 교통여건이 열악하다고 인정되어 공고된 산업단지에 소재해야 한다. 그리고 근무하는 사업장이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8호에 따른 입주기업체여야 하며 근무하는 사업장이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에 따른 중소기업이어야 한다. 아울러 근로자가 해당 사업장에 실제 재직 중이어야 하며 대한민국 국적자(외국인 제외)여야 한다. 

오늘의 지식콘텐츠
시선뉴스 컬처·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