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당일 서울청 상황관리관 류미진 총경 대기발령
이태원 참사 당일 서울청 상황관리관 류미진 총경 대기발령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11.0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은 지난달 29일 이태원 참사 당일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한 서울경찰청 류미진 인사교육과장(총경)을 3일 대기 발령했다.

경찰청은 이날 “류 총경이 정상적인 업무수행이 어려워 대기발령 조치하고 후임에 서울청 기동본부 제1기동대장 백남익 총경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경찰에 따르면 참사 당일 밤 서울청 112 상황실 상황관리관 당직을 했던 류미진 서울청 인사교육과장(총경)은 참사가 일어나기 시작한 오후 10시 15분 정위치에 있지 않았다.

서울청 상황관리관은 112 상황실장을 대리해 서울청장에게 치안·안전 상황을 보고하고 긴급한 일이 발생했을 때는 경찰청 상황실에도 보고하는 임무를 담당한다.

류 총경의 근무 시간은 지난달 29일 오전 9시부터 24시간이었으며 상황관리관 근무 수칙에 따르면 주간 일부(오전 9시∼오후 1시)와 야간 일부(오후 6시∼익일 오전 1시) 시간대엔 상황실에 정위치해야 하고 그 외엔 자신의 사무실에서 대기해야 한다.

참사는 상황관리관이 상황실에 있어야 하는 시간대에 벌어졌으나 당시 류 총경은 자신의 사무실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태원 참사 관련 대기발령 조치된 경찰 간부는 2일 이임재 용산경찰서장에 이어 두번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