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리 측, “피트가 아이들에게도 폭력 행사했다”... 기내 난투극 상황 상세히 공개
졸리 측, “피트가 아이들에게도 폭력 행사했다”... 기내 난투극 상황 상세히 공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10.06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전 남편인 배우 브래드 피트와 2016년 벌인 기내 난투극 상황을 공개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4일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졸리는 피트가 먼저 제기한 프랑스 와인농장 관련 손해배상 소송에 대한 맞소송을 로스앤젤레스 법원에 제기했다.

졸리와 피트는 2016년 9월 자녀 6명과 함께 2주간 휴가를 마치고 캘리포니아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심하게 다퉜으며 결국 두 사람의 이혼으로 이어졌다.

(Flickr)
(Flickr)

올해 8월 이 상황에 대한 졸리의 진술을 담은 미국 연방수사국(FBI) 수사 보고서가 언론에 보도됐는데, 이번에 법원에 낸 소장에서 졸리는 그보다 더 심각한 폭력 상황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졸리 측은 “피트가 졸리의 머리와 어깨를 잡고 흔들다가 화장실 벽 쪽으로 밀쳤으며 천장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녀 중 한 명이 엄마를 도우러 와서 엄마를 방어하기 위한 말을 하자 피트는 아이에게 달려들었고, 이에 졸리가 뒤에서 피트를 붙잡았다”고 전했다.

또한 “피트는 졸리를 떼어내려고 좌석 쪽으로 몸을 던졌고, 이에 졸리는 등과 팔꿈치를 다쳤다. 이 과정에서 피트가 아이들에게도 폭력을 행사했다”고 졸리 측은 주장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