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리다 상륙, 강도 역대 5번째 위력... 곳곳 피해 속출 [글로벌이야기]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리다 상륙, 강도 역대 5번째 위력... 곳곳 피해 속출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9.29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지구촌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건들. 우리가 잠든 사이에도 지구 반대편에서는 다양한 일들이 발생한다. 알아두면 좋은 글로벌 이슈. 오늘은 또 어떤 사건들이 해외에서 벌어지고 있는지 핫한 지구촌 소식을 알아보자. 

초강력 허리케인이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州)에 상륙하면서 곳곳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시간으로 28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AP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후 3시쯤 허리케인 ‘이언’이 플로리다 서부해안 포트 마이어스 인근의 섬 카요 코스타에 상륙했다고 전했다.

1. 이언의 위력

[자료제공 / 푼타고르다[미 플로리다주]AFP=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허리케인 등급은 위력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뉘고, 숫자가 클수록 위력이 커진다. 허리케인이 동반한 바람의 속도가 시속 157마일(약 253km)을 넘을 경우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분류된다. 이번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 이언은 4등급으로 최고 시속이 240km 정도에 달한다. 미국 본토에 상륙한 허리케인 가운데 강도가 역대 5번째인 이언은 지난 2021년 아이다와 같은 수준이다.

2. 직접적인 영향권 플로리다

[자료제공 / 올랜도[미 플로리다주]AP=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지난 30년간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중 5등급에 해당하는 초대형 허리케인은 단 2개에 불과했다. 플로리다에 지난 2018년 상륙한 5등급 허리케인 ‘마이클’의 경우 16명의 사망자와 함께 250억 달러(약 36조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허리케인 이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플로리다 남서부 해안지역 일부에선 해수면이 5.5m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3. 비상사태 선포

[자료제공 / 아바나 로이터=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실제 이언의 상륙 전에 이미 플로리다 연안에서 이주민을 실은 선박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해 23명이 실종됐다가 이 가운데 3명은 구조됐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와 인근 지역은 비상이 걸렸다. 전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된 플로리다에서는 250만 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이날 오전까지 대피하지 못한 주민들에게 뒤늦게 대피에 나설 경우 더 위험해지는 만큼 자택 인근에서 안전이 확보된 곳을 찾으라고 권고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