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핀란드 현역 총리, 광란의 파티 영상 유출로 논란...마약 복용 의혹은 부인 [글로벌이야기]
30대 핀란드 현역 총리, 광란의 파티 영상 유출로 논란...마약 복용 의혹은 부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1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핀란드 총리가 광란의 파티 영상이 유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으며 마약 복용 의혹까지 불거졌다. 핀란드 방송 YLE는 현지시간으로 18일 산나 마린 총리가 마약 복용 의혹을 부인하면서 필요하면 검사를 받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1. 파티 영상 유출    

[자료제공 / 소셜미디어 캡처, 연합뉴스 제공]

이날 마린 총리의 파티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퍼진 뒤 여야에서 모두 마약검사 주문이 나왔다. 마린 총리는 영상에서 핀란드 가수, 방송인 등 유명인사들과 여당 의원 등 약 20명과 함께 한 가정집에서 격정적으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고 영상에서 핀란드말로 코카인을 뜻하는 말이 들렸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에 대해 마린 총리는 “몇 주 전 파티를 했는데 술을 마셨을 뿐 마약 복용을 하지 않았고 관련해서 본 것도 없다”며 “떠들썩하게 춤을 추고 노래하며 즐겼는데 이는 완벽히 합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2. 세계 최연소 총리

[자료제공 /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마린 총리는 지난 2019년 12월 34세의 나이로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 당 대표로 선출되며 당시로선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됐다. 작년 12월에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외무부 장관과 밀접접촉을 한 뒤 업무용 전화를 집에 두고 새벽 4시까지 친구들과 나이트클럽에서 놀았다가 사과를 하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