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출산 20일 앞두고 안타까운 유산 소식...아무 이유없이 심장 멈춰
진태현♥박시은, 출산 20일 앞두고 안타까운 유산 소식...아무 이유없이 심장 멈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8.1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출산 20일을 앞두고 안타까운 유산 소식을 전했다.

진태현은 19일 자신의 SNS에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없이 심장을 멈췄다”고 유산 소식을 알렸다.

(진태현_인스타그램)
(진태현_인스타그램)

이어 “3주 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부부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하다”며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다”고 했다.

또한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에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지금 이 시간이 우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 인가봐. 고생 했어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 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라며 아내를 향한 깊은 애정을 전했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유산 소식에 누리꾼들의 위로와 응원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