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연료 저장시설 화재 닷새째 이어져...경제난-전력난-연료난 심화 우려 [글로벌이야기]
쿠바 연료 저장시설 화재 닷새째 이어져...경제난-전력난-연료난 심화 우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1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쿠바 연료 저장시설에서 발생한 화재가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9일 쿠바데바테와 그란마 등 관영 언론 등에 따르면 수도 아바나에서 동쪽으로 약 100㎞ 떨어진 마탄사스 해안의 연료 저장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로 지금까지 연료탱크 4개가 불에 탔다.

1. 벼락과 시작된 화재

[자료제공 /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은 “화재 발생 지역을 통제했다”고 밝혔지만, 불길이 완전히 잡혔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화재는 지난 5일 밤 벼락과 함께 시작됐으며 8개의 연료 탱크 중 하나에 벼락으로 화재가 발생했고 몇 차례의 폭발, 기름 유출과 함께 다른 탱크에도 불이 옮겨붙었다. 지금까지 소방대원 1명이 숨지고, 16명이 실종됐으며, 125명이 다쳤다. 

2. 심각한 경제난-전력난-연료난

[자료제공 /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번 화재 발생은 심각한 쿠바의 경제난에 전력난, 연료난을 심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쿠바 전력당국은 전날 화재 현장 인근에 있는 발전 시설 한 곳이 화재로 인한 급수 차질로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번 화재 전에도 쿠바는 열악한 전력 인프라 탓에 전력 사정이 좋지 않았다. 경제 위기와 맞물린 잦은 정전은 지난해 7월 이례적인 반정부 시위로 이어지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