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신차, 쌍용차 ‘토레스’ - 폭스바겐 아테온 - 뉴 푸조 308 [모터그램]
이주의 신차, 쌍용차 ‘토레스’ - 폭스바겐 아테온 - 뉴 푸조 308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7.0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한국의 자동차생산은 글로벌 기준 5위(2021년 기준)를 차지할 만큼 주요국 중 하나다. 그런 만큼 각 제조사들은 끊임없이 신차를 출시하며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7월 둘째 주 ‘핫한’ 주요 신차를 살펴보자.

쌍용차 ‘토레스’

쌍용차 토레스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쌍용차가 새로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토레스를 지난 5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쌍용차는 토레스의 브랜드 슬로건을 '어드밴처러스'(Adventurous·모험을 즐기는)로 정했다.

토레스는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인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디자인한 첫 모델이다. 전면부의 버티컬 타입 라디에이터 그릴과 굵은 선의 후드 캐릭터 라인, 측면부의 각진 형태 휠 아치 가니시, 후면부의 스페어타이어를 형상화한 6각형 타입의 리어 가니시 등이 강인함과 역동성을 표현한다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특히 후면부 제동등은 태극기의 건곤감리 가운데 '리'의 문양을 표현해 토레스가 대한민국 정통 SUV의 대표 모델임을 보여준다고 쌍용차는 전했다.

쌍용차 토레스 실내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실내 인테리어는 터프한 외관과 달리 세련되고 심플했다. 일반적인 차량보다 계기반이 낮고 좁아서 전면 유리를 통한 시야 확보가 용이했다. 12.3인치의 중앙 디스플레이에는 내비게이션과 나침반 또는 아날로그 시계 화면이 나왔다. 공조와 주행 모드 등의 모든 조작은 중앙 디스플레이 아래 8인치 디지털 통합 컨트롤 패널로 가능하다. 그리고 에어컨이나 라디오 조작을 위한 물리적 버튼을 없애면서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넉넉한 실내 공간 역시 토레스의 강점이라는 설명이다. 적재 공간은 703L(리터)이며, 2열 좌석을 접으면 1천662L 적재가 가능하다. 파워트레인은 동급 최대 토크인 28.6kg·m, 최고출력 170마력의 친환경 1.5L 터보 가솔린 엔진과 3세대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됐다. 업그레이드 튜닝으로 기존 엔진보다 출발 가속 성능을 10% 높였고, 실 운행구간(시속 60∼120㎞) 가속 성능도 5% 높였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1.2㎞/L이다. 친환경성을 인정받아 제3종 저공해자동차 인증을 획득해 혼잡통행료와 공영·공항 주차장 이용료 50∼60% 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폭스바겐 아테온

신형 아테온 2.0 TDI R-Line 4모션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폭스바겐코리아는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에 스포티한 디자인을 적용한 '신형 아테온 2.0 TDI R-Line 4모션'을 국내에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사륜구동 모델인 '신형 아테온 2.0 TDI 프레스티지 4모션'도 출시한다.

아테온의 부분 변경 모델인 신형 아테온은 이전 모델 대비 더욱 날렵해진 디자인으로 지난 1월 출시됐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달에 2.0 TDI R-Line 4모션 과 2.0 TDI 프레스티지 4모션을 출시해 스포티한 감각과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를 원하는 고객들의 선택지를 넓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형 아테온에는 모두 9.2인치 MIB3 디스커버 프로, 헤드업 디스플레이, '360도 에어리어 뷰' 등의 편의 기능이 장착됐다.

신형 아테온 2.0 TDI R-Line 4모션 실내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 TDI R-Line 4모션에는 R-Line 전용 프런트 범퍼가 장착됐고, 라디에이터 그릴 위에 R-Line 로고가 배치됐다. 신형 아테온은 차세대 EA288 evo 2.0 TDI 엔진(디젤)을 탑재해 200마력의 최고출력과 40.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공인 연비는 2.0 TDI 프레스티지 4모션 및 2.0 TDI R-Line 4모션이 13.8㎞/L(복합), 12.4㎞/L(도심), 16.2km/L(고속)다. 2.0 TDI 프레스티지의 연비는 15.5km/L(복합), 13.7km/L(도심), 18.5km/L(고속)다.

뉴 푸조 308

스텔란티스코리아는 신규 엠블럼이 처음으로 장착된 신차 '뉴 푸조 308'(이하 뉴 308)을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뉴 308은 9년 만에 선보인 풀 체인지 모델로, 기존 사자 모양이 아닌 사자 머리를 형상화한 새로운 엠블럼이 장착된 해치백이다.

'뉴 푸조 308' [연합뉴스 제공] 

낮아지는 루프라인을 통해 뉴 308의 공력계수(CD·Coefficient of Drag)는 0.28에 불과하다. 공력계수는 공기의 저항을 받는 정도를 숫자로 표시한 것으로, 0~1 사이의 범위를 갖는다. 공력계수가 낮을수록 공기저항을 덜 받는다.

실내에는 10인치 고해상도 중앙 터치스크린이 장착됐다. 운전자는 중앙 스크린 아래 위치한 터치식 'i-토글 디스플레이'를 통해 공조, 미디어 등을 조작할 수 있다. 트렁크 적재 용량은 기본 412L(리터)이며, 최대 1천323L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뉴 308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운전자 주의 알람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알람 시스템 등의 안전 기능이 탑재됐다. 1.5L 블루HDi 엔진(디젤)과 8단 자동 변속기를 조합해 최고 131마력과 최대 30.6㎏·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17.2㎞/L이다. 도심 주행과 고속 주행 연비는 각각 15.6㎞/L, 19.6㎞/L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