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델코리아 인공중이이식술,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서 안전성∙유효성 평가 획득
메델코리아 인공중이이식술,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서 안전성∙유효성 평가 획득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7.0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 메델코리아]

청각 임플란트 전문 기업인 메델코리아는 인공중이이식술이 2022년 제4차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에서에서 안전성ㆍ유효성이 있는 의료기술로 평가받고,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가 일부 개정되었음을 알렸다.

관계자는 "인공중이이식술이란, 고막 뒤 중이 구조물에 임플란트를 부착하여 이소골이나 정원창을 진동시키는 방식으로 소리를 내이에 직접 전달하는 이식술이다. 현재까지 오스트리아 소재 다국적 기업인 메델(MED-EL)의 인공중이임플란트(Vibrant SoundBridge, VSB)가 많이 사용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기존에는 주로 중이 감염이 없고 청력 개선을 기대할 수 없는 감각신경성 난청 환자 (심도감각신경성 난청 제외)를 대상으로 인공중이이식술이 시행되었으나 이번 고시 개정을 통해 기존 치료 방법으로 청력의 개선을 기대할 수 없는 전음성 및 혼합성 난청 환자까지 인공중이이식술로 청력 개선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청기가 필요한 난청임에도 보청기 착용 시 자주 발생하는 귀울림, 피드백 현상과 같은 불편감이나 심한 외이도염, 외이도 폐쇄증 등으로 인해 보청기를 착용하기 어려운 분들이 많다”라며, “인공중이이식술이 신의료기술로 평가받았다는 것은 단순히 보청기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청기를 착용했을 때보다 더 큰 만족도를 제공하는 난청 치료 방법이 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한편, 메델(MED-EL)은 지난 40년간 청각 임플란트 산업을 이끌고 있다. 메델코리아는 인공와우, 인공중이임플란트, 골전도 임플란트, 골도보청기 등 청각 임플란트 의료기기로 청각장애를 겪고 있는 국내 난청인들에게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해 오고 있다."라고 자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