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주요뉴스, 6월 국산차 판매실적 - 초등생 가족 실종사건 재발 방지 법안 등 [모터그램]
車 주요뉴스, 6월 국산차 판매실적 - 초등생 가족 실종사건 재발 방지 법안 등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7.0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일분일초, 다양한 브랜드가 경쟁을 이어가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7월 첫째 주 자동차 업계에서 다양한 소식이 들려왔다. 소비자가 알아두면 좋을 자동차 업계 주요 이슈를 살펴보자.

6월 국산차 판매실적

현대차, 기아 양재동 사옥 [현대차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되면서 올해 6월 국내 완성차업계의 합계 판매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내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올해 6월 실적을 취합한 결과 내수와 수출을 합한 글로벌 판매(반조립 제품 수출 포함)는 67만2천680대로, 지난해 6월 68만5천715대보다 1.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내수 판매는 12만1천153대로 10.1% 감소했고, 해외(반조립 포함) 판매는 55만1천527대로 0.1% 증가했다.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5만9천510대, 해외 28만1천24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4만534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국내와 해외 판매는 각각 13.0%, 2.5% 감소했다. 합계로는 4.5% 줄었다. 상반기 누적으로는 현대차는 국내와 해외에서 각각 33만4천396대, 154만2천797대 등 총 187만7천193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아는 지난달에 국내 4만5천110대, 해외 21만3천500대 등 총 25만8천610대를 팔았다. 이는 작년 같은 달 대비 1.8% 증가한 수치로, 2020년 10월 이후 최다치다. 국내 판매는 8.5% 감소했지만, 해외 판매는 4.3% 증가했다. 올해 5월과 비교하면 국내와 해외 합산 판매량은 10.2% 증가했다. 기아의 1~6월 상반기 누적 판매량은 141만8천617대로 작년 동기 대비 1.8%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26만2천532대로 5.7%, 해외 판매는 115만6천85대로 0.8% 각각 줄었다.‘

쉐보레 콜로라도 [한국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GM의 지난달 판매량(CKD 포함)은 5만3천516대로 작년 동월 대비 2.2% 늘었다. 지난달 국내 판매는 4천433대로 작년 동월 대비 22.8% 감소했고, 수출은 4만9천83대로 5.3% 증가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지난달에 작년 같은 달보다 15.2% 감소한 1만2천11대를 판매했다. 6월 내수 판매는 7천515대로 전년 동월 대비 34.0% 증가했지만, 수출 판매는 4천496대로 47.5%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QM6가 작년 동기 대비 24% 늘어난 4천386대가 판매돼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한국GM의 지난달 판매량(CKD 포함)은 5만3천516대로 작년 동월 대비 2.2% 늘었다. 지난달 국내 판매는 4천433대로 작년 동월 대비 22.8% 감소했고, 수출은 4만9천83대로 5.3% 증가했다.

토레스 [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KG그룹을 새 주인으로 맞이하는 쌍용차는 작년 동월 대비 5.8% 감소한 8천9대(CKD 포함)를 판매했다. 쌍용차는 수출물량 증가세가 이어지며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8천대 이상을 팔았지만,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수출 판매는 3천424대로 전년 동월 대비 23.2% 늘었다. 1∼6월 누계로는 1만9천532대로, 작년 상반기 대비 42.7% 늘었다.

이처럼 지난달에는 5개 업체 중에서 현대차와 르노코리아차, 쌍용차가 작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해 하반기 본격화된 반도체 수급난이 여전한 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으로 인한 부품 공급 차질 등으로 생산이 원활하지 않은 탓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국내 누적 판매량은 2009년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 상반기 국내 누적 판매량은 66만8천886대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덮쳤던 2009년의 61만6천7대 이후 최소 판매량이다.

초등생 가족 실종사건 재발 방지 법안

구자근 의원 [구자근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경북 구미갑)은 최근 발생한 초등생 가족 실종사건과 유사한 사건을 예방하기 위해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30일 밝혔다. 구 의원에 따르면 개정안은 자동차 제작·판매자로 하여금 '이머전시 콜'이라 불리는 교통사고 긴급통보 장치를 차량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규정했다.

이 장치는 유사시 구조기관에 사고 위치, 차량 정보 등 교통사고 정보를 전송할 수 있어 신속한 구조에 도움을 준다. 전문가와 관련 업계는 국내 제조사 차량이라도 유럽 수출용 차량에 이미 의무적으로 이 장치를 설치하게 돼 있어 생산라인 변경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구 의원은 "이번 초등생 가족 실종사건에서도 차량에 사고 긴급통보 장치가 달렸더라면 수색에 난항을 겪는 일이 없었을 것이다"며 "안타까운 사건·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 본 개정안이 속히 본회의를 통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정안에는 김도읍·김성원·박대수·박성민·서범수·안병길·이명수·이종배·태영호 의원이 공동발의로 참여했다.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

국토교통부는 미래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그릴 '모빌리티 혁신위원회'를 출범했다고 30일 밝혔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 CJ 로지스 파크에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킥오프' 회의를 주재했다. 원 장관과 하헌구 인하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았고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디지털 물류, 모빌리티 서비스 4개 분야의 27명의 전문가가 위원회에 참가했다. 위원회는 약 두 달간 논의 과정을 거쳐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수립하고 8월 발표할 예정이다.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킥오프 회의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의 기본 방향을 민간 주도 혁신, 모빌리티 전 분야의 종합 계획 수립, 국민 체감형 서비스 중심, 공간 구조 변화 연계로 설정했다. 위원들은 '민간 주도- 정부 지원'이라는 구도 하에 모빌리티 혁신이 이뤄질 수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어 정부가 민간에게 혁신의 기회를 열어줘야 한다고 강조하며, 과감한 규제 개선과 핵심 기술·서비스에 대한 정부 선제 투자 등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심야 택시난 해소를 위한 탄력 요금제 점진적 확산 등의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위원회는 불필요한 규제 혁파, 핵심 기술·서비스 실증 확대 및 사업화 지원, 핵심 기술 연구 개발 지원, 모빌리티 친화적 인프라 확충 등을 중심으로 과제들을 논의할 방침이다. 국토부도 향후 위원회 논의 과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논의되는 과제들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실행력 있는 대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기로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