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물기·습기 많기 때문에 감전사고에 주의 [시선톡]
장마철, 물기·습기 많기 때문에 감전사고에 주의 [시선톡]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6.23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장마와 호우로 물기․습기가 많아지는 여름에는 감전사고의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안전 요령을 잘 지켜야 한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최근 5년(’16~‘20년)간 감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총 2,509명이며, 이 중 94명이 사망하였다. 사고는 장마가 시작되는 6월부터 9월까지 평소(월평균 209명)보다 높게 발생하였으며, 강수량이 많은 7월과 8월에 각각 321명, 302명으로 특히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602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572명), 30대(421명), 20대(326명) 순이었으며, 10세 이하에서도 177명 발생하였다.

참고 이미지 [사진 / 픽사베이]

장소별로는 직업과 연관된 공장․작업장이 35.9%(총 2,509명 중 900명)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주거시설(20.1%, 504명)에서 높게 나타나고 있어 작업장 안전관리와 가정 내 감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은 안전 요령을 잘 지켜야 한다. 작업장에서 전기를 취급할 때는 절연장갑, 절연신발, 안전모 등을 착용하고, 취급 책임자 외에는 전기 기계장치를 조작하거나 전기실 등에 함부로 출입하지 않아야 한다. 

주거시설에서는 누전차단기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매월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전기 설비를 정비하거나 보수할 때는 전문가에게 의뢰하여야 한다. 젖은 손으로 전기용품이나 콘센트를 만지는 것은 감전의 위험이 높은 만큼 물기를 제거하고 마른 상태로 사용하여야 한다. 특히, 물기가 많은 욕실에서 헤어드라이어(hair dryer) 등 전기제품을 사용할 때는 감전사고에 주의하여야 하고, 플러그(plug)를 뽑거나 끼울 때는 전선이 아닌 본체 부분을 잡도록 한다.

어린이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콘센트로 장난치지 않도록 안전 덮개를 씌우고, 이동식 콘센트나 전선 등은 아이 눈에 띄지 않도록 정리하여 사용한다. 특히, 아이가 전선을 가지고 놀거나 콘센트에 금속 놀잇감 등으로 장난치지 않도록 관리하고, 감전의 위험성에 대해 알려주도록 한다.

또한, 침수된 도로의 가로등, 신호등, 전기시설 등은 멀리하고, 전기를 사용하는 도로 위 입간판의 전선, 금속제 등을 밟거나 만지지 않도록 한다. 아울러, 입간판 운영자는 비가 오면 입간판을 물기가 없는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전선 등이 노출되지 않도록 잘 관리하여야 한다.

여름철에는 잦은 비와 더운 날씨에 흘린 땀 등으로 감전사고의 위험이 높은 만큼, 항상 물기를 말린 후 전기제품을 사용하는 습관을 들여 감전에 주의하여야 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