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하지 않은 택배를 받았다면, ‘브러싱 스캠’ 일지도 [지식용어]
주문하지 않은 택배를 받았다면, ‘브러싱 스캠’ 일지도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6.20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이윤아Pro] 지난달 22일 A씨는 세 개의 택배를 받았다. 주문한 기억이 없어서 의아했지만, 송장에 기재된 주소와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자신의 것과 일치했기에 A씨는 택배를 뜯어보았다. 하지만 모두 비어 있었고, 택배 발송지는 우즈베키스탄과 말레이시아였다. A씨에게 배송 온 택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지난 2일과 3일 연속으로 A는 정체불명의 우즈베키스탄 발(發) 국제 택배를 받았고 마찬가지로 개인정보는 정확했으나 내용물은 아무것도 없었다. 

해외직구 경험이 없음에도 연속되는 알 수 없는 해외 택배에 상당히 찜찜한 상황. 이와 같은 사례는 A씨뿐만이 아니었다. 발송처인 우즈베키스탄 물류창고를 검색해보면 A씨와 유사한 피해를 호소하는 사례들을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의문의 해외택배 피해를 ‘브러싱 스캠’으로 추정한다.  

'브러싱 스캠(brushing scam)'은 주문하지 않은 물건을 아무에게나 발송한 뒤, 수신자로 가장해 상품 리뷰를 올리는 방식으로 온라인 쇼핑몰 판매 실적과 평점을 조작하는 행위를 뜻한다. 소비자들이 리뷰나 구매가 많은 순으로 제품을 선택하는 성향을 이용한 사기 수법이다.

브러싱 스캠이 최초로 알려진 것은 2020년 미국에서다. 당시 미국 곳곳으로 정체불명의 씨앗이 배달된 사건이 대표적인 '브러싱 스캠' 사례로, '바이오 테러리즘' 의혹이 제기됐으나 미국 농무부는 해당 사건을 '브러싱 스캠'으로 추정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건이 발생하면서 브러싱 스캠에 대한 실태가 각 국으로 퍼졌으며, 한국 농림축산검역본부 역시 홈페이지에 "국제우편으로 '출처불명 씨앗'을 받는 경우 심거나 만지지 말고 검역본부로 신고해 달라"는 공지를 올리기도 했다.

최근 브러싱 스캠이 잦아지자 각 국가에서는 주의를 요하고 있다. 특히 영국의 비영리 소비자 매체 '위치'(Which?)는 지난해 10월, 영국 내 백만여 가구가 '브러싱 스캠'의 타깃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뉴욕 소비자보호부(DCP)도 "(사기꾼들이) 불법으로 당신의 개인정보를 침해한다"며 위험성을 경고했다.

브러싱 스캠에 대응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에 따르면 주문하지 않은 택배가 왔을 경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분쟁을 막기 위해 열어보거나 버리지 않는 게 좋다. 또 유명 온라인 쇼핑몰과 같이 발신자가 명확하다면 해당 업체에 구매하지 않은 물건이 왔다는 내용을 알리는 등 객관적인 증빙 자료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해외 개인정보 유출이 의심될 땐, 유출이 의심되는 사이트의 정보(URL, 화면 캡처 등)를 수집해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118에 민원을 접수하면 된다. 그리고 개인정보가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경우, KISA는 해외 정보 통신 서비스 제공 사업자에게 개인정보 삭제를 요청해야 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