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초등학교 총격 참사 유족들 분노 영상 공개..."경찰 학교 앞에 그냥 서 있다" [글로벌이야기]
美 초등학교 총격 참사 유족들 분노 영상 공개..."경찰 학교 앞에 그냥 서 있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 당시 경찰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며 학부모들이 절규하는 영상이 대중들에게 공개됐다. 현지시간으로 26일 SNS에는 사건이 벌어진 24일 학부모들이 초등학교 외곽의 경찰 통제선 앞에서 아이들의 생환을 애타게 기원하며 울부짖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올라왔다.

1. 학부모들의 분노

[자료제공 / 트위터 동영상 캡처, 연합뉴스]

폴리스라인 너머에서 부모들은 비명을 지르며 울었고 경찰은 추가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이들이 학교로 진입하지 못하도록 제지했다. 그러자 학부모들은 경찰들을 향해 “어서 학교 건물 안으로 들어가라”, “왜 아이들을 죽게 내버려 두느냐”고 소리쳤다. 어떤 학부모는 “저기(학교)에서 (범인이) 총을 쏘는데 이 망할 놈들(경찰)은 여기 바깥에서 걱정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2. 학교 앞에 서 있었던 경찰

[자료제공 / EPA=연합뉴스]
[자료제공 / EPA=연합뉴스]

목격자들은 무장한 경찰관들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범인을 제압하기 위해 곧바로 학교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학교 맞은편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워싱턴포스트(WP)에 “경찰은 학교 앞에 그냥 서 있었다”고 말했다. 딸의 사망 소식에 학교로 달려갔던 저신토 카자레스는 “최소 40명의 무장 요원이 있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경찰이 신속하게 대처했다면 참사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