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소심 재판 중인 B.A.P 힘찬, 강제추행 혐의로 또 입건
항소심 재판 중인 B.A.P 힘찬, 강제추행 혐의로 또 입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5.26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아이돌그룹 비에이피(B.A.P)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32)이 같은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힘찬을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하고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힘찬은 지난달 17일 용산구 한남동 한 주점 외부 계단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들은 사건 직후 경찰서를 찾아 직접 신고했고, 이들 중 한 명은 외국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힘찬은 2018년 7월 24일 새벽 경기 남양주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 씨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0개월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한편 2012년 데뷔한 비에이피(B.A.P)는 2018년 8월 멤버 2명이 탈퇴하고 이듬해에는 남은 멤버들의 소속사 전속 계약이 끝나면서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