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프라임_칼럼] 인공관절 부분치환, "정밀 검사 통해 삽입 위치 설정해야"
[건강프라임_칼럼] 인공관절 부분치환, "정밀 검사 통해 삽입 위치 설정해야"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5.0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관이 존재하지 않는 연골 부위는 한번 손상이 진행되면 자체적인 재생이 불가능하다. 이에 퇴행성 관절염도 관절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고 추가 손상을 방지하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연골이 손상되거나, 노화에 따른 퇴행으로 닳아 없어지면서 통증이 나타나며 무릎 관절을 토대로 손, 발목, 어깨관절 등에서도 얼마든지 증상이 발현될 수 있다.

초기와 중기에는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로도 증상 호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보존적 치료만으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연골이 모두 닳아 없어진 상태로 더 이상의 치료 효과를 보기 어려울 때는 인공관절수술을 진행하게 된다.

인공관절수술은 손상된 연골을 제거하고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수술로, 연골 대신 인공구조물로 관절을 대체한다는 점 때문에 부담을 느끼는 환자들이 있지만 수술 후 치료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관절 전체가 손상된 경우에는 전치환술을 적용하지만, 자기의 관절을 갖고 있는 상태라면 부분 치환술을 적용해볼 수 있다. 부분 치환술은 관절 기능을 보존할 수 있고, 관절 운동의 각도가 좋은 것이 장점이며 절개와 출혈도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회복도 빠른 편이다.

다만 부분 치환술은 기존 인공관절 전치환술보다 까다로운 수술로, 무릎 관절을 구조물들의 원래 위치를 파악하고 환자의 관절 기능 향상을 위해 정밀한 검사를 통해 위치를 설정하여 수술이 이뤄져야 한다.

‘인공슬관절 부분치환술의 생체 역학적 결과에 대퇴골 구조물의 위치가 미치는 영향’ 논문에 따르면 부분치환술 진행 시 구조물 위치에 따라 치료의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무릎 관절을 구성하는 구조물들의 위치는 관절의 기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대퇴골 중심에서 내측 및 외측으로 각각 3mm, 5mm 이동된 5개 모델을 보행 하중 조건에서 분석하면 대퇴골 끝부분의 중심에 부분인공관절을 삽입할수록 치료 효과가 높아지게 된다.

도움말 :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