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의 밤'-'아빠의 청춘' 부른 60년대 간판 인기 가수 오기택 별세
'영등포의 밤'-'아빠의 청춘' 부른 60년대 간판 인기 가수 오기택 별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3.2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가수 오기택이 지난 23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오기택은 동화예술학원 재학 중이던 1961년 12월 제1회 KBS 직장인 콩쿠르에 동화백화점 대표로 출전해 1등을 차지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당시 콩쿠르에서 불렀던 노래가 지도교사였던 작곡가 장일성이 대회 출전용으로 만들어 준 '비극에 운다'였다”며 “아마추어 콩쿠르에서는 관객이나 심사위원에게 친숙한 곡을 부르기 마련인데, 예비가수로서 창작곡으로 출전했다는 것은 그만큼 가창력에 자신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를 스타로 만들어 준 노래는 1963년 취입한 <영등포의 밤>으로 이 노래는 산업 현장에서 고단한 삶을 이어가던 당시 서민의 꿈과 애환이 담긴 노래이다.

그는 제대 후 <고향 무정>, <아빠의 청춘>, <남산 블루스>, <충청도 아줌마>, <비 내리는 판문점> 등을 잇달아 히트시키며 1960년대 간판 인기 가수로 등극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