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이슈] '게티이미지 사진전 - 세상을 연결하다' 경기도·서울시교육감 방문
[행사이슈] '게티이미지 사진전 - 세상을 연결하다' 경기도·서울시교육감 방문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1.2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김현대 한겨레신문 대표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에서 열리는 <게티이미지 사진전 – 세상을 연결하다>가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교육용 전시라며 교육계 관계자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고 밝혔다. 

지난 12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게티이미지 사진전>을 방문한 데 이어, 21일(금)에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전시회 현장을 찾았다.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세계 최대 콘텐츠 아카이브 ‘게티이미지’가 세계 최초 대규모로 선보이는 단독 기획 사진전. 사진을 통해 인류의 역사를 기록해온 게티이미지가 보유한 4억 장 이상의 방대한 아카이브에서 ‘연결’을 주제로 330여 점의 이미지를 엄선했다. 과거의 순간들을 현재와 연결해주는 사진의 역할을 재조명하고, 사진을 통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난 역사적 사건들을 살펴보며 역사 교육 효과는 물론 상상력과 정서적 이해도를 높인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또한, 사진을 단순히 ‘보는’ 것을 넘어 ‘경험’하게 하는 체험 전시로 구성해 어린이·청소년 관람객들에게도 즐거운 문화 경험을 선사한다. 프롤로그 섹션에서는 레터프레스를 이용해 인화 사진에 게티이미지 워터마크를 찍어보며, 실제 게티이미지가 이전에 인증마크를 새겨 넣던 방법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흑백에서 컬러로 발전한 사진 기술과는 반대로, 색채를 흡수해 사진과 옷 색깔이 모두 흑백이 되는 공간 또한 마련돼 있다. 이외에도 미디어 아트와 ASMR 등을 활용해 사진을 다양한 감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전시회를 구현했다."라고 전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또한 층고 8m의 거대한 벽을 32점의 미디어로 채운 네 번째 섹션 ‘연대의 연대기’를 인상 깊게 관람했다고 밝혔다. 해당 섹션은 다른 시간, 다른 공간에서 발생했지만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는 기념비적인 작품 두 점을 교차 구성해 시공간을 초월해 인류에게 적용되는 평화정신, 사랑 등의 보편적 가치를 되짚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방학 중에 학부모님이 아이와 같이 관람하면서 많은 대화를 할 수 있는 특별한 사진 전시회”라며 “게티이미지 사진전 관람은 큰 상상력 훈련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관람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조희연 교육감은 서울시 교육청이 운영하는 다문화 학생 패션 진로 멘토링 프로그램 ‘꿈토링 스쿨’의 교장 이상봉 디자이너와 반장 김하늘 학생과 함께 전시를 찾았다.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서울시 소재 초등학교 교사 연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게티이미지 사진전’ 관람을 진행하기도 했다.

<게티이미지 사진전 – 세상을 연결하다>는 오는 3월 27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에서 열린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