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 비하 광고 논란 中 식품회사 모델, "일을 크게 키우는 것은 병적이다" [글로벌이야기]
동양인 비하 광고 논란 中 식품회사 모델, "일을 크게 키우는 것은 병적이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2.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동양인을 비하할 때 사용되는 찢어진 눈을 강조한 광고를 제작해 논란이 됐던 중국 식품기업이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에 결국 사과했다. 그러나 해당 광고에 출연한 모델이 모든 사안을 키우는 것은 병적이라고 비판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1. 해당 모델의 항변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28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와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중국 유명 식품기업 싼즈쑹수의 광고 모델 차이냥냥은 26일 웨이보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해 장문을 올렸다. 그는 자신을 "쓰촨성 러산 사람"이라고 소개한 뒤 "해당 광고는 2019년 10월에 촬영했고 나는 중국 이미지를 훼손할 의도가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눈이 작으면 중국인이 될 자격이 없다는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애국에 대해서 나는 쌍수를 들어 찬성한다. 그러나 매사에 일을 크게 키우는 것은 병적인 상태의 일종"이라고 주장했다.

2. 앞선 동양인 비하 논란

중국인 비하 논란 디올 광고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앞서 중국 누리꾼들은 "이 광고가 중국 여성들의 이미지를 비하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싼즈쑹수 측은 사과하며 "모델의 메이크업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분들께 사과를 전한다"면서 "관련 사진을 삭제하고, 다른 제품에도 비슷한 상황이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이 빠르게 확산한 것은 지난달 중국 사회에 화제가 됐던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의 중국인 비하 논란이 연상됐기 때문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