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과 싸워온 개그맨 김철민 별세, 향년 54세...2019년 폐암 말기 선고
폐암과 싸워온 개그맨 김철민 별세, 향년 54세...2019년 폐암 말기 선고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12.1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본명 김철순)이 폐암과 싸워오다 향년 54세로 세상을 떠났다. 

폐암 말기 상황에서 원자력병원에 입원해 항암치료를 받아온 김철민은 지난 16일 별세했다.

(김철민_페이스북 캡처)

김철민은 1994년 MBC 공채 5기로 데뷔해 MBC TV 예능 프로그램 <개그야> 등에서 활약했으며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버스킹을 꾸준히 해온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지난 2019년 8월 폐암 말기를 선고받고 유튜브 등에서 항암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개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면서 주목받았다.

페이스북을 통해 펜벤다졸 복용 후 피검사 등에서 호전됐다고 알렸던 그는 8개월 만에 효과가 없다면서 복용을 중단했고 이후로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항암치료 과정을 알리며 팬들과 소통해왔다. 

지난해에는 공연도 하면서 삶에 대한 의지를 놓지 않았지만 결국 병마를 이기지 못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