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터키주 비롯 美 중부 강타 토네이도 사망자 100명 넘을 듯...교민 피해는 아직 [글로벌이야기]
켄터키주 비롯 美 중부 강타 토네이도 사망자 100명 넘을 듯...교민 피해는 아직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2.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미국 켄터키주를 비롯해 중부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수가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포스트와 CNN, AF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토네이도 발생 사흘째인 현지시간으로 12일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최소 94명에 달한다. 켄터키주에 피해가 집중되어 80명의 사망자가 나왔고 피해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1. 8개주 50개 토네이도 강타

[사진/메이필드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당국자들은 사망자 숫자가 최소 100명을 넘어설 것이라면서도, 마지막까지 구조와 복구에 매진하겠다며 기적을 바라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아마존 시설이 위치한 일리노이주에서도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테네시에서도 4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아칸소와 미주리에서도 각각 2명이 숨졌다고 AP는 보도했다. CNN은 주말 사이 켄터키를 비롯해 아칸소, 일리노이, 인디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오하이오, 테네시 등 8개주에서 최소한 50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기상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2. 아직 한국 교민 피해 없는 것으로 파악

[사진/메이필드[미 켄터키주]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당국은 실종자 수색 및 구조 작업에 집중하고 있으나 워낙 피해규모가 막대해 별다른 진척이 없는 것은 물론 정확한 피해규모 조차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켄터키주의 경우 피해가 집중된 메이필드를 비롯해 몇몇 마을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초토화됐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한편 켄터키주의 경우 한국 교민이 3천 명 이상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