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휠? 핸들을 내 신체에 꼭 맞게 조정 [모터그램]
‘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휠? 핸들을 내 신체에 꼭 맞게 조정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12.1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자동차 주행 시 진로 방향을 바꾸거나 장애물을 피하는 등 자동차의 거동에 있어 큰 역할을 하는 ‘스티어링 휠’. 일명 ‘핸들’로 많이 불리는 스티어링 휠은 차량의 안전과 주행에 있어 꼭 필요한 장치이다. 그런 만큼 스티어링 휠과 시트사이의 간격, 그리고 높낮이를 운전자의 신체와 딱 맞게 조정하는 것은 안전운전에 기본 수칙 중 하나다.

대부분의 자동차에 적용되어 있는 ‘틸트&텔레스코픽’ 기능을 통해 스티어링 휠의 위치를 신체 조전에 맞게 조정할 수 있다. 틸트&텔레스코픽, 사전적 의미로 틸트(Tilt)는 ‘기울이다, (뒤로) 젖히다’라는 의미이고, 텔레스코픽(Telescopic)은 ‘늘였다 줄였다 할 수 있는’이라는 뜻이다. 종합해 보면, “기울이고 늘였다 줄였다 할 수 있는” 스티어링 휠. 즉 스티어링 휠의 높낮이와 앞/뒤 길이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스티어링 휠의 기능을 ‘틸트&텔레스코픽’이라 부른다.

그렇다면 왜 스티어링 휠에 틸트&텔레스코픽 기능을 넣을 것일까? 신장, 몸무게, 팔과 다리 길이 등 모든 운전자의 체형은 다르기 때문에 가능한 각각의 신체 사이즈에 맞춰 스티어링 휠의 위치를 조정하게 하기 위해서다. 스티어링 휠의 적절한 위치는 갑작스러운 돌발 상황이 발생 했을 때 방향 전환을 신속히 할 수 있게 하는 등 곧 안전운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참고로 전문가들은 시트에 앉아 스티어링 휠 윗부분으로 두 팔을 쭉 뻗었을 때 손목에 오게 조정하는 것을 권장하며, 스티어링 휠의 9시와 3시 부분을 파지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조언한다.

과거에도 스티어링 휠의 조정 기능은 있어왔다. 하지만 지금과는 다르게 기울여 높낮이를 조정하는 ‘틸트’ 기능만 지원하든, 앞 뒤로 늘였다 줄일 수 있는 ‘텔레스코픽’기능만 지원하든 따로 분리 되어 있었다. 이에 운전자의 앉은키와 팔길이 체형 등 전반적인 신체사이즈에 적합하게 조정하기에 2%부족함이 따랐다. 이에 개발이 이루어져 두 가지를 전부 아우를 수 있는 ‘틸트&텔레스코픽’ 기능이 출현하게 되어 운전자의 편의와 안전이 대폭 증가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고급차를 중심으로 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을 전동으로 조절 가능하게 구현함으로써 조작 편의성까지 끌어올렸다.

이제는 대부분의 자동차에 적용되는 만큼, 많은 운전자가 ‘틸트&텔레스코픽’ 기능을 알고 있겠지만, 반대로 아직도 이 개념을 잘 모르는(심지어 기능 자체가 있는지도 모르는) 경우도 적지 않다. 만약 자동차를 운전하는 데 ‘뭔가 자세가 불편한데...어색한데’하는 아쉬움이 들었다면, 자동차 매뉴얼을 꺼내 내 자동차의 스티어링 휠의 틸트&텔레스코픽 기능을 이용해 보자. 더욱 편하고 안전한 운전 자세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