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의 창]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화재, 소방에도 과학이 적용된다
[지식의 창]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화재, 소방에도 과학이 적용된다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11.1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NA▶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공기가 건조해지고 난방 기구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화재 발생의 위험도 커지고 있습니다. 화재는 사람의 부주의나 실수 또는 관리 소홀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기도 하며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질러 화재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화재가 발생하면 제일 먼저 현장에 출동해 화재를 진압하는 소방관들이 있는데요. 소방을 할 때에도 과학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과연 어떤 과학이 소방에 적용되는지 함께 알아봅니다.

◀MC MENT▶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화재가 어떻게 일어나는지 알아야 합니다. 화재는 발화점 이상의 온도(점화원), 산소, 가연물이 필요한데요. 이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없게 되면 불은 꺼진다는 의미입니다. 즉 현재의 진화 작업은 3요소 중 하나를 제거하는 방법이며, 주안점은 불의 온도를 떨어뜨리고 산소와 가연물 사이를 분리합니다. 

◀NA▶
일반적으로 화재가 발생했을 때는 물을 뿌립니다. 물이 닿으면 불의 온도가 급격히 떨어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물은 가연물과 산소의 접촉을 막아 일종의 차단막 역할도 합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물 대신 첨단 소화 약재를 쓰는 국가가 늘고 있습니다. 인산암모늄 수용액과 계면활성제의 혼합약재를 사용하는데 이 약재는 일종의 비누 성분 때문에 거품이 생겨 거품이 불의 열기를 빼앗아 온도를 끌어내리는 것입니다. 

◀MC MENT▶
그러나 이런 일반 화재와 달리 석유나 기름으로 인한 유류 화재에서는 물을 사용하면 안 됩니다. 이런 화재에서 물을 뿌리게 되면 기름이 튀어 화재 규모와 부상 위험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기름을 이용한 요리 중에 이런 일이 발생했다면 그때는 기름 속에 마요네즈를 쏟아 부으면 화재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유는 마요네즈의 단백질 성분이 일시적으로 기름막을 형성해 산소를 차단하고 이것이 불을 끄기에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NA▶
언제든지 화재 현장을 거침없이 뛰어가야 하는 소방관은 고온과 맞서기 위해 소방복에 특수 소재를 쓴 섬유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소방복은 크게 세 겹으로 나눌 수 있는데 가장 바깥의 난연성 겉감은 불에 강한 재질로 되어있고 중간의 수분 차단막은 수증기는 차단하면서 땀은 바깥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가장 안쪽의 열 차단용 펠트는 화재 현장의 불이 안쪽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아줍니다.  

이밖에 자욱한 연기 너머의 상황을 살펴볼 수 있는 레이저 투시경, 건물 안에 투입된 소방관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전자태그(RFID) 장비 등도 개발 중입니다. 또한 화재 진압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고성능 펌프차를 비롯해 드론(drone), 소방로봇 등 첨단장비를 확충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MC MENT▶
불은 인류 역사에서 아득한 옛날부터 함께 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소방관을 지켜줄 첨단 장비들이 국내에서는 예산 등의 문제로 원활히 보급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소방관들이 화재 현장에 진입했을 때 노후된 장비로 구조 현장에서 곤경에 처하지 않도록 첨단 장비의 개발과 원활한 보급이 하루빨리 이루어져야 하겠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