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2111명...위드 코로나 직전 증가세 外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2111명...위드 코로나 직전 증가세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10.2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 2111명...위드 코로나 직전 증가세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111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111명 늘어 누적 358,412명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증가세는 내달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의 전환을 앞두고 지난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 제한(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등 방역수칙이 다소 완화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31일)를 맞아 외국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각종 행사와 모임을 통해 감염 전파가 이뤄질 수 있어 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전자발찌 착용 상태서 여중생 추행한 30대 검거

경기 부천시의 한 길거리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에서 여중생을 추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A(32·남)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6시 50분쯤 부천시 여월동 길거리에서 10대 여중생 B양을 뒤에서 강제로 안고 신체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IFAB, 코로나 사라져도 선수 교체 5명 허용 영구 도입 권고

[사진/EPA=연합뉴스 제공]
[사진/EPA=연합뉴스 제공]

축구 경기에서 팀당 최대 5명까지 선수 교체를 허용하는 국제축구평의회(IFAB)의 임시 규정이 코로나19 사태가 끝이 나도 유지될 전망이다. IFAB는 한국시간으로 28일 "(IFAB의) 축구 및 기술 자문위원회 화상회의에서 대회 주최자가 축구 환경에 따라 교체선수 숫자를 팀당 5명으로 늘리는 것을 결정할 수 있도록 권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IFAB는 이런 결정에 대해 "많은 대륙연맹, 협회, 리그와 그 외 이해관계자들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