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방탄소년단(BTS) 화보 촬영 사기 일당 혐의 인정...제작 권한조차 없어
[이슈체크] 방탄소년단(BTS) 화보 촬영 사기 일당 혐의 인정...제작 권한조차 없어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10.2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PD / 구성 : 심재민 기자] 2021년 10월 25일 이슈체크입니다. 세계적인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방탄소년단(BTS). 그 화제성만큼이나 그들의 명성을 악용하는 일부 악덕 세력들이 등장하면서 명성에 먹칠을 하고 있는데요. 방탄소년단(BTS)의 화보 촬영을 빌미로 투자금을 가로챈 일단이 재판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하면서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이 내용 이슈체크에서 살펴보겠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Q. 지난 2018년이었죠. 방탄소년단의 화보 제작을 미끼로 사기 행각을 벌였던 일당이 붙잡히면서 세간의 이슈가 된 바 있습니다. 그들의 두 번째 공판이 진행됐죠?
네. 제주지법 형사2부는 사기(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53)씨와 유사수신행위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B(53)·C(41)·D(49)씨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을 진행했습니다. 그들은 방탄소년단(BTS) 화보를 제작하는 데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해주겠다며 109억 원의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데요. 이번 재판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습니다. 

Q. A씨 일당은 세계적인 인기를 얻으며 국위선양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방탄소년단의 화보를 미끼로 사기행각을 벌였는데, 자세한 내막을 설명해주시죠.
네. A씨 등은 2018년 5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수출용 BTS 화보 제작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하겠다고 속여 투자금을 편취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제주에 있는 모 투자회사 대표로, BTS 화보 제작 사업에 투자하면 원금 보장은 물론 3개월마다 30%의 수익금을 지급하겠다고 피해자들을 현혹했습니다. 

Q. 워낙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던 방탄소년단의 이름을 악용한 만큼 피해금액이 상당한데 어느 정도입니까?
회사 고문을 맡은 B씨는 투자 유치금의 3%, 회사 팀장인 C씨와 이사 D씨는 투자 유치금의 5%를 각각 지급받는 조건으로 투자자를 모집했고, 이 기간 이들 피고인은 피해자 72명으로부터 109억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Q. 그렇게 막대한 투자금을 받아 챙기고, 결국 화보 제작은 없었던 거죠?
네 그렇습니다. A씨는 BTS 화보를 제작하거나 제작에 투자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씨는 심지어 BTS 화보를 제작할 권한조차 없었는데요. 심지어 A씨는 투자받은 돈을 자신과 직원 월급으로 사용하거나, 위험 부담이 큰 주식에 투자해 탕진했고, 또 피해자들에게 수익금은커녕 원금을 돌려줄 능력도 없어 일명 '돌려막기'를 하는 데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Q. 수많은 투자자를 곤경에 빠트린 사건, 오늘 두 번째 재판이 열린 건데 A씨 일당이 혐의를 드디어 인정했다고요?
네. 오늘 재판에서 이들 피고인은 대부분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다만, B씨 측은 조금 다름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Q. 다른 입장이요? 어떤 입장이죠?
네. B씨측 변호인은 "B씨는 2018년 5월 A씨에게 속아 화보 제작에 투자한 피해자"라며 "문제의 투자회사에서 고문을 맡거나 이 회사에 근무하며 투자자를 모집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B씨가 A씨와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회사에 놀러도 가고, 같이 밥도 먹는 과정에서 고문이라 불린 적은 있다"며 "공소장에 B씨가 모집했다고 명시된 피해자 1명도 A씨가 보험설계사를 소개해달라고 해 소개해줬을 뿐 다른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정상에 서며 대한민국의 이름을 빛내고 있는 K-문화. 특히 방탄소년단(BTS)의 인기는 연일 진기록을 수립하고 있는데요. 그런 만큼 이를 악용해 이익을 취하려는 세력들도 등장하면서 크고 작은 피해르 입히고 있습니다. 화보 촬영을 빌미로 109억원을 가로챈 일당들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은 오는 12월 6일 오후 3시 30분에 이뤄질 예정인데요. 사법부의 올바른 판단이 요구됩니다. 이상 이슈체크였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