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일 때 ‘8마일(8 Mile)’
[카드뉴스]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일 때 ‘8마일(8 Mile)’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1.11.04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가족과 함께 할 때, 혼자서 울고 싶을 때, 사랑하는 연인과 로맨스를 한껏 더 즐기고 싶을 때, 당신은 어떤 영화를 선택하나요? 많은 영화들 속에서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당신에게 영화를 추천, 요리합니다. 오늘의 영화는 ‘8마일(8 Mile)’입니다. 

인종차별은 집단의 신체적 특성이 보다 우세하거나 보다 열세한 인종이라고 확인될 때 심리적 특성도 그와 같은 식으로 연결 지어 생각하려는 신념입니다. 대부분은 피부색, 골격, 문화적 또는 종족적 특성과 같은 신체적 특성을 가리킵니다. 그리고 대부분 인종의 계급사회에서 가장 우위 계급을 ‘백인’이라고 생각하죠. 

그러나 백인이 거의 유일하게 하위에 있다고 여겨지는 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힙합’입니다. 흑인소울이라고 이야기 하면서 힙합이 흑인의 전유물로 알려지던 시기, 당당히 백인으로 천재성을 인정받은 가수 에미넴(Eminem). 백인의 불모지에서 세계 정상에 우뚝 서게 된 에미넴이 가수가 되기 전 어려운 과정을 다룬 영화 8마일(8 Mile, 2002)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영화정보>
8마일(8 Mile, 2002)
드라마, 뮤지컬 // 2003.02.21 // 110분 // 미국 // 15세 관람가
감독 - 커티스 핸슨
배우 - 에미넴, 킴 베이싱어, 브리트니 머피, 메키 파이퍼 

<줄거리> 
디트로이트의 소외받은 계층은 생존 그 자체가 삶의 목적입니다. 이러한 계층, 특히 빈민 흑인들에게 힙합은 탈출구이자 삶의 에너지였죠. 그리고 지미 스미스 주니어에게도 힙합은 유일한 출구이자 그를 지탱해주는 에너지였습니다. 결손 가정에서 살고 있는 지미는 그의 친구들, 카리스마적 인물인 퓨쳐, 낙천적인 몽상가 솔, 행동파 DJ IZ, 느리지만 꾸준한 체다 밥과 그들만의 가족을 이룹니다. 그리고 그들은 언젠가 성공하리라는, 이 암울한 현실로부터 탈출 하리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죠. 

그들은 밤이면 디트로이트의 힙합 클럽에 모여 그들의 꿈을 키웁니다. 힙합 클럽에서는 디트로이트 최고의 래퍼들이 모여 밤마다 랩 배틀에 참가하는데, 랩 배틀은 주로 상대방에 대한 공격으로 이루어집니다. 가장 재치 있게 상대방을 공격한 사람이 승자가 되는 겁니다.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지미 스미스 주니어의 랩 실력. 그러나 흑인들 사이의 차별과 억압으로 그는 무대에서 제대로 랩을 보여준 적이 없습니다. 

‘래빗’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어머니의 집에 얹혀살며, 공장에서 일을 하며 심지어 여자친구까지 친구에게 뺏기는 그의 삶. 그러나 분노가 쌓이며 그는 그 속에서 희망이 떠오르기 시작합니다. 그는 과연 그의 제대로 된 실력을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을까요?

<하고 싶은 이야기>
- 너 그럴 때 있니?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이야.

8마일에서 가장 유명한 대사입니다. '지미'가 영화 도중 뱉는 대사입니다. 하지만 원 대사를 살펴보면 Like when you gotta stop living up here and start living down here? (꿈속에서 그만 살고 언제 현실로 돌아와야 하냐고?)라고 말을 하죠. 

이 부분을 극장에서 들여오며 우리나라의 현실과 극장의 글자 수 등을 고려해 깊은 의미를 담아 낸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 부분에 대해 ‘오역이다’ ‘원 뜻과 너무 많은 차이가 난다’라고 비난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많은 대중들이 이 대사를 명대사로 꼽는 것이 현실이라면, 본 뜻이 변화되어 작성된 자막을 그렇게 비난만 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꿈과 현실의 괴리감. 견딜 수 없는 그 괴리감 속에서 어떻게든 견뎌야 하는 우리의 삶. 영화는 위로하지 않습니다. 그가 겪는 고민의 고뇌를 보며 나 역시 고뇌하게 만듭니다. 어쩌면 세상을 살아가는 일 자체는 답을 위한 고뇌의 시간일 테니까요. 

인종에 대한 차별도 여전히 우리사회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에미넴은 이 인종차별을 넘어 세계 최고의 래퍼가 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재능을 쌓아왔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