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右동규'는 내 측근 아냐... 김만배 실형 받으면 엄벌해야" 外 [국회소식]
이재명, "'右동규'는 내 측근 아냐... 김만배 실형 받으면 엄벌해야"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10.1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1년 10월 18일 월요일의 국내정세

▶국회
이재명, "右동규는 내 측근 아냐... 김만배 실형 받으면 엄벌해야"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의 "'좌(左) 진상(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 우(右) 동규'라는 말이 경기도에 돌아다닌다"는 질문에 "제가 정말 가까이하는 참모는 그 '동규'(유동규)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이 '유 전 본부장이 무기징역으로 갈 것 같은데 대통령이 되면 사면할 것이냐'고 묻자, 이 후보는 "그것은 말이 안 되는 말"이라며 "어떻게 부패 사범을 사면하느냐"고 밝혔다. 또 이 후보는 김만배 씨와의 관계에 대해 "언론에서 보도한 것처럼 저를 인터뷰한 일이 있었다"며 김씨가 실형을 받을 경우 특별사면을 할 것이냐는 질문엔 "엄벌해야죠"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여야 양방향 향해 비판... "정치공방 계속되면 모두 패배"
18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가 과거를 붙잡고 내부 싸움에만 골몰하는 동안, 세계는 치열한 과학기술 패권전쟁을 치르면서 빛의 속도로 미래로 나아가고 있다"며 "내년 대선까지 각종 게이트의 수렁 속에서 '후보 구속', '후보 교체' 등 어지러운 정치 공방이 계속된다면, 누가 승리하든 우리 국민 모두가 패배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저와 국민의당에게 주어진 책무는 대선의 의제를 과거에서 미래로 바꾸는 것"이라며 "이번 대선이 미래를 준비하는 비전과 정책 경쟁의 장으로 자리 잡는 것만이, 대선을 국민께 온전히 돌려드리는 길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이재명은 비리 결정체... 아수라 가면 반드시 벗겨낼 것"
18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경기도 국감을 앞두고 "우리 당으로 접수된 국민 국감 의견서만 봐도 이 후보는 당장 구속돼도 이상한 것이 없는 비리 결정체"라며 "상식을 가진 절대다수 국민과 함께 이 후보의 추악한 아수라 가면을 반드시 벗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기도와 성남시 등이 국감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 것에 대해 "그만큼 부패의 구린 구석이 많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의 대장동 수사를 두고선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며 시장실과 비서실은 쏙 빼놓았다"며 "앙꼬 없는 찐빵을 내놓고 마치 진짜 찐빵인 듯 속임수를 쓰는 것과 다름없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