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가을 태풍 ‘찬투’...우리나라 영향권 17일 최고조
[이슈체크] 가을 태풍 ‘찬투’...우리나라 영향권 17일 최고조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9.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PD / 구성 : 심재민 기자] 2021년 9월 14일 이슈체크입니다. ‘나리’ ‘매미’ 등 그간 많은 피해를 야기해 왔던 가을 태풍. 올 가을 역시 마찬가지로 제14호 태풍 '찬투'가 한반도로 북상하고 있어 긴장이 점차 고조되고 있습니다. 태풍 찬투에 대해 파악해보고 대비해야 할 부분을 살펴보겠습니다. 심재민 기자와 함께합니다. 

[사진 = windy.com 제공]
[사진 = windy.com 제공]

Q. 그간 가을 태풍의 위력에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어 왔습니다. 새롭게 형성된 ‘찬투’가 북상하고 있다고요?
네. 기상청은 14일 수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전 9시 현재, 제 14호 태풍 찬투가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남동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가 태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때는 17일이고 이동속도에 따라 그 영향이 18일까지 이어질 수 있는데요. 다만, 고도별 고기압의 위치와 영역의 변화에 따라 태풍의 이동 경로와 영향 범위는 아직 유동적입니다. 

Q. 17일부터 영향을 받게 되는 제 14호 태풍 찬투의 위력은 어느 정도입니까?
태풍 찬투 중심의 최대풍속은 초속 35m이고, 강도는 강함 수준입니다. 17일 새벽 제주도에 근접하고 같은 날 초속 29m의 중간 수준 강도를 유지하며 남해상을 통과한 뒤 18일 새벽 울릉도·독도 남동쪽 해상을 지나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입니다. 

Q. 태풍으로 인한 비피해가 특히 컸는데, 역시 태풍 찬투 역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 않습니까?
네 그렇습니다. 16일 오전까지는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제주도에 100∼200㎜(많은 곳 300㎜ 이상), 전남권과 경남 남해안에 20∼80㎜(많은 곳 전남 남해안 120㎜ 이상), 경남권(경남 남해안 제외)과 전북 남부, 경북권 남부에 10∼40㎜의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되고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때는 제주도가 16일 오후∼17일 낮, 전라권 17일 새벽∼오후, 경상권은 17일 아침∼밤인데요. 이 시기 제주도는 50∼150㎜ 많은 곳은 300㎜ 이상, 전남 남해안과 경상권 해안, 지리산 부근은 50∼150㎜ 많은 곳은 250㎜ 이상의 비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50∼80㎜ 이상으로 예측됩니다. 

Q. 그간 가을 태풍의 위력도 컸고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피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실제 통계는 어떻습니까?
기상청에 따르면 실제 가을 태풍이 우리나라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상청 통계를 보면 최근 10년(2011∼2020)간 태풍이 가장 많이 발생한 달은 9월로, 연평균 5.3개가 발생했으며 이 중 1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8월에는 평균 5.1개(우리나라 영향 1.3개), 7월에는 평균 4.1개(1.1개) 10월에는 평균 3.7개(0.2개)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Q. 가을 태풍이 이렇게 자주 한반도를 향하는 이유가 따로 있을까요?
네. 태풍의 위치와 경로는 북태평양 기단 영향을 받는데, 여름에는 북태평양 기단이 우리나라 오른쪽에서 강한 힘을 갖고 존재하기 때문에 태풍이 주로 중국이나 대만 쪽으로 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초가을에는 북태평양 기단이 약해지면서 태풍 이동 경로가 우리나라를 지나갈 확률이 높아지게 되는데요. 게다가 태풍이 한반도를 향해 올라오는 과정에서 중간에 육지와 만날 확률이 적은데다가 고수온 해역의 에너지를 계속 받으며 올라오기 때문에 세력을 더 키우게 된다는 것이 기상청의 설명입니다. 

Q. 많은 비화 거센 바람이 예상되는 ‘찬투’. 무엇에 대비해야 할까요?
기상청은 제주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0∼7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바람 역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나 시설물 피해 등이 없도록 유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해상에도 바람이 초속 12∼24m로 불고 물결이 2∼7m 높이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보돼 항해하거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또 선박 피해 대부분은 항·포구 계류 중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돼 안전조치 등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해경은 전했습니다. 

Q. 마지막으로 추석 연휴를 맞아 비행기와 여객선 이용객도 많아 보이는데, 역시 주의해야겠죠?
네. 맞습니다. 기상청은 강풍과 높은 물결로 인해 오는 16일까지 항공기와 여객선이 지연되거나 결항하는 등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그간 우리나라에 많은 피해를 입힌 가을 태풍. 제 14호 태풍 찬투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만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이상 이슈체크였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