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따른 홍수 피해 멕시코, 병원 단전되며 환자 17명 사망 [글로벌이야기]
폭우에 따른 홍수 피해 멕시코, 병원 단전되며 환자 17명 사망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9.0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멕시코에서 홍수에 따른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 중부에서 폭우에 따른 홍수로 병원 전기가 끊겨 환자 17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와 AP 등 주요 외신이 현지시간으로 7일 보도했다.

1. 사망자 대다수 코로나19 환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사고는 이날 오전 6시쯤 멕시코시티에서 북쪽으로 100㎞ 정도 떨어진 이달고주 툴라에서 발생했다. 사망자 대다수가 코로나19 환자로 파악됐다. 멕시코 사회보험청(IMSS)은 단전으로 산소호흡기가 작동하지 않아 환자들이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소에 로블레도 IMSS 청장은 갑자기 들어찬 물 때문에 지역에 단전사태가 닥쳤고 병원 발전기도 작동하지 않았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2. 다른 지역에서도 재난 속출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병원뿐만 아니라 툴라에 있는 다른 지역에서도 재난이 속출했다. 주민들은 차오르는 물에 놀라 챙겨 급히 고지로 달아났으며 구조대, 소방관, 군인들은 물에 잠긴 툴라 거리에 보트를 타고 출동해 침수된 주택들에서 사람들을 구했다. 강변은 트럭과 버스 등 차량이 홍수에 뒤엉켜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