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구분 위해 강의실 한가운데 커튼 등장한 아프간 대학...탈레반 지침 때문에 [글로벌이야기]
남녀 구분 위해 강의실 한가운데 커튼 등장한 아프간 대학...탈레반 지침 때문에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9.0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아프가니스탄 대학에서 강의실 한가운데 커튼을 친 채 개강하는 상황이 속출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현지시간으로 6일 보도했다.

1. 남녀 구분 지침 전달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정권을 잡은 이후 각 대학에는 가을 학기 개강을 앞둔 시점에 이같이 남녀를 구분해야 한다는 지침이 전달됐기 때문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문서로 내려진 지침에서는 히잡 착용, 여학생 출입문 구분, 여학생에게는 여교수가 강의, 남녀 따로 강의실 배정 등의 내용이 담겼다.

2. 학생들의 불만 토로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소셜미디어(SNS)에 돌아다니는 사진을 보면 카불의 아비센나 대학 강의실에서는 한가운데 회색 커튼이 내려져 있으며, 한쪽엔 남학생만, 다른 쪽엔 히잡 차림의 여학생만 따로 앉아 있다. 카불대에 다니는 21살 여학생은 "커튼을 치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면서 "강의실에 들어갈 때마다 끔찍한 기분이 든다. 20년 전으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