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구교환 콤비 ‘D.P.’...탈영-부조리-휴머니즘 구성 돋보여 [지식용어]
정해인-구교환 콤비 ‘D.P.’...탈영-부조리-휴머니즘 구성 돋보여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9.0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의 이야기를 담은 밀리터리극 'D.P.'가 공개 1주일도 되지 않아 넷플릭스 국내 순위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어내고 있다. 이 작품은 넷플릭스 국내 순위 1위는 물론 일본, 싱가포르,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에서도 선두('플릭스패트롤' 사이트 기준)를 노리고 있어 세계적인 흥행이 예상된다. 

'D.P.'는 민간인에게는 생소할 수도 있는 헌병대 군무 이탈 체포조(Deserter Pursuit)를 배경으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다. 탈영병에 관한 소식은 가끔 뉴스를 통해서만 간략하게 나올 뿐 그들이 어떤 사연으로 탈영했고 어떤 과정으로 잡혔는지 알려지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때문에 'D.P.'는 그 소재만으로 관심을 받았으며, 탈영이라는 소재 말고도 휴머니즘과 병영 실태 고발 메시지를 복합적으로 녹여냈고, 산만하지 않고 알차게 구성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웹툰 원작의 'D.P.'는 영화 '차이나타운'과 '뺑반' 등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D.P.'를 통해 처음 드라마에 도전한 한 감독은 "군대도 거대한 사회의 축소판이라 인간관계와 갈등, 가해자와 피해자가 있다. 군대에만 함몰되지 않고 다양한 사회의 모습을 다루다 보니 공감을 얻은 것 같다"라며 "원작 웹툰은 2014~2015년 제작됐는데, 원작이 가진 함의가 너무 훌륭해서 이 작품을 드라마로 가지고 왔을 때 어떻게 더 많은 사람에게 전달하기 위해 원작이 가진 깊고 날 선 부분을 유지하되 좀 더 보편적으로 영상화하려고 많은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D.P.'는 탈영과 군대 부조리, 휴머니즘 등을 세심하게 표현하며 각각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들에 대한 찬사도 뜨겁다. D.P.조 콤비인 이병 안준호(정해인)와 상병 한호열(구교환), 그리고 그들의 상사인 중사 박범구(김성균), 사사건건 박범구와 대립하는 대위 임지섭(손석구)까지, 에피소드마다 탈영병들을 잡고 놓치는 과정에서 각각의 삶과 마주하고, 배우며, 성장해 나간다. 총 여섯 가지 에피소드에서 탈영병의 사연은 가지각색인데, 특히 조석봉의 탈영과 추격 과정은 그들의 가치관을 뒤바꿔 놓기도 한다. 

D.P.조 콤비인 정해인인 구교환은 이번 작품을 통해 더욱 기대를 받고 있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2018)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복잡다단하면서도 단단한 인물의 내면을 훌륭하게 소화해내면서 연기 스펙트럼을 확실하게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D.P.에 재미를 불어넣은 한호열 역의 배우 구교환(38)은 2008년에 데뷔해 최근 영화 '모가디슈', 드라마 '킹덤: 아신전' 등에서 특색있는 연기를 선보였는데, 'D.P.'에서도 특유의 익살스럽고도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면서 흥행에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밖에 배우 김성균 역시 주인공 콤비가 돋보일 수 있게 받쳐주는 역할에 충실했으며, 특별출연한 손석구는 짧은 분량에도 극의 긴장감을 담당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아울러 탈영병들을 연기한 배우들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리얼리즘을 극대화하며 기대치 이상을 소화했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6·25 전쟁부터 쓰인 수통도 그대로인데 과연 무엇을 바꿀 수 있겠냐”. 극 중 탈영병 조석봉의 대사이다. 이처럼 'D.P.' 탈영이라는 소재를 통해 군대뿐 아니라 사회 곳곳에 내재한 부조리를 조명하고 있다. 또한 군인이라기보다도 인간으로서 극한에 몰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병영 경험이 없는 사람들에게도 공감과 울림을 주기도 한다. 휴전 상황인 우리나라에서 탄생한 'D.P.'에 대한 전 세계 넷플릭스 이용자들의 평가가 기대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