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의 본격 동양 히어로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화려한 맨주먹 액션 인상적 [지식용어]
마블의 본격 동양 히어로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화려한 맨주먹 액션 인상적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9.0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마블이 내놓은 첫 아시안 히어로 솔로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아이언맨, 블랙위도우 등 원년 멤버들이 퇴장한 이후 마블의 새 시대를 여는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이 오늘 개봉한다.

마블 작품 속에서 그동안에도 아시안 캐릭터가 종종 등장하긴 했지만, 주변부 인물에 머물렀다. 하지만 샹치는 흑인 히어로를 탄생시킨 '블랙팬서'(2018)에 이어 백인 일색이던 히어로들 사이에서 다른 피부색을 가진 히어로가 합류하게 됐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이야기의 중심에 서 있는 샹치는 어둠의 세계를 지배해 온 아버지로 벗어나 평범한 삶을 살다가 운명의 대결을 통해 진정한 힘을 깨닫고 히어로로 거듭나는 인물이다.

[사진 /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스틸컷]

어둠의 세계를 지배해 온 아버지 웬우(양조위)로부터 혹독한 훈련을 받다 도망친 샹치(시무 류). 그는 미국에서 친구 케이티(아콰피나)와 함께 평범한 주차원으로 살아간다. 하지만 자신을 찾는 아버지의 부하들로부터 습격을 당하고, 가까스로 도망쳐 여동생 샤링(장멍)과도 조우하지만 결국 집으로 끌려온다. 죽은 아내에 대한 그리움에 사로잡힌 웬우는 아내의 고향인 신비로운 세계인 탈로를 침략할 계획을 세우는데, 이를 막기 위해 샹치는 케이티와 샤링과 함께 탈로로 향하고 이곳에서 아버지와 맞서며 초인적인 능력을 지닌 히어로로 거듭나게 된다.

영화에서는 그동안 마블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현란한 동양 무술을 풍부하게 감상할 수 있다. 좁은 버스와 높은 건물 외벽에서 빠른 속도로 강한 타격감을 주는 단거리 액션이 특히 압권이라는 평이다. 또한 영화에는 이소룡을 떠올리게 하는 중국 무술을 비롯해 우아한 춤을 추는 것 같은 쿵푸 등 동양 색채를 띤 고강도 액션이 펼쳐진다.

아이언맨을 비롯한 마블의 히어로들이 최첨단 기술의 장비들을 이용했다면, 샹치의 액션은  맨주먹 싸움이라는 특징이 있다. 샹치를 연기한 시무 류는 캐나다 시트콤 '김씨네 편의점'을 통해 얼굴을 알린 중국계 배우인데, 샹치로 거듭나기 위해 4개월간 하루 5∼6시간씩 무술, 안무 등의 기술을 익히고 1시간가량은 근력운동으로 몸을 만드는 훈련을 했다고 전해진다.

샹치의 화려한 몸놀림이 인상적인 대규모 전투가 벌어지는 탈루는 상상의 동물들과 색색의 의상으로 디즈니 만화를 보는 듯한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탈루를 찾아가는 길은 울창한 대나무 숲 미로로 동양적인 색채를 숨김없이 드러내는데, 이곳에서 샹치는 자신의 진정한 힘을 깨닫는데 이모에게 배우는 쿵푸와 죽음 앞에서 마주한 용이 그 계기가 된다.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은 샹치의 데뷔 무대인 만큼 그의 비범한 핏줄을 설명하는 과거 회상 장면이 자주 등장한다. 그동안 마블이 대체로 히어로의 과거사를 비밀로 남겨두고 시리즈마다 하나씩 풀어가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전개가 후한 편이다. 앞서 개봉한 '블랙위도우'와 마찬가지로 가족 식사 장면도 연출되는데 최근 들어 히어로의 개별 능력보다는 가족 서사를 강조하는 마블 세계관의 변화도 느껴볼 수 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새로운 시대인 마블 페이지4의 문을 여는 히어로 탄생의 시작인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샹치를 본격적인 시작으로 11월 '이터널스', 12월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등에서 새로운 히어로들이 대거 쏟아질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