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입차·지입일 정보! 방심하면 큰 사고로 이어지는 ‘안전띠 미착용 및 졸음운전’ [모터그램]
지입차·지입일 정보! 방심하면 큰 사고로 이어지는 ‘안전띠 미착용 및 졸음운전’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8.2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다양한 직업 중 물류와 배송에 특화된 대한민국에서 각광받고 있는 ‘지입차’ 운전. 특히 학력, 성별, 나이 등 직업에 도전을 방해하는 제약이 거의 없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입차·지입일 정보’ 코너는 현재 필드에서 뛰고 있는 지입차주는 물론 도전을 준비 중인 예비 차주들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 (자문 및 자료제공 / 한국교통안전공단, 신뢰와 진심을 나르는 ‘문로지스 주식회사’)

[사진 / 문로지스 주식회사 제공]

지입차를 비롯해 많은 화물차 운전자들이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저마다 안전수칙을 지키며 전반적인 의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일부 운전자의 경우 알면서도 잘 안 지키는 많은 안전수칙이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것은 ‘안전벨트 미착용’과 ‘졸음운전’이다.

화물차 운전자 안전띠 착용율 66.6%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화물자동차 대상 안전띠 착용률 조사 결과,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66.6%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본 조사는 2020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시범조사 항목으로 화물자동차 4,970대를 대상으로 화물자동차 운행이 많은 고속도로와 국가산업단지에서 진행됐다.

공단의 조사에 따르면,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66.6%로, 운전자 10명 중 3명은 안전띠를 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지점별로 살펴보면, 고속도로에서의 안전띠 착용률은 71.5%였으나, 국가산업단지에서는 53.7%에 불과, 국가산업단지에서의 안전띠 착용률은 고속도로보다 17.8%p 낮았다.

[사진 / 픽사베이]

또 고속도로에서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다른 차종보다도 낮게 나타났다. 고속도로에서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71.5%에 불과했으나, 차종의 구분 없이 조사한 차량의 안전띠 착용률은 96.1%로,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전 차종보다 24.6%p가 낮았다.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으면 교통사고 발생 시 탑승자를 지켜주지 못할 뿐만 아니라 차량 밖으로 이탈하여 2차 충돌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은 재차 강조되어야 할 부분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실제로 지난 3년간(2017~2019년) 안전띠 착용여부가 확인된 화물자동차 교통사고 사망률을 살펴보면, 안전띠를 착용했을 때의 사망률은 0.7에 불과했으나,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에는 4.3으로 6.1배 높아졌다.

2018년 전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화물자동차의 안전띠 착용률이 저조하다. 관련 교통기관의 철저한 단속과 더불어 운전자 자신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안전띠 착용을 습관화 해야 할 것이다.

화물차 운전자, 2시간 연속운행 후에는 반드시 15분 쉬어야

화물차 운전자 휴게시간은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21.3.1)에 따라 기존 4시간 연속 운전시 휴식시간을 보장하던 기준에서 ‘2시간 연속운전 시 15분 이상 휴식시간을 보장’ 하도록 강화되었다.

[사진 / 픽사베이]

지난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3,081명으로, 최근 5년간(2016~2020년) 연평균 8.0% 감소하였으나, 화물차의 경우 연평균 감소율이 4.8%로 전체 차종의 60%수준에 불과하였다. 특히, 장거리 통행으로 고속도로를 많이 이용함에 따라 화물차 교통사고 사망자 중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비율(12.7%)은 전체 차종(6.2%)의 2배를 넘었다. 뿐만 아니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화물차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9.3%로, 고속도로 전체 평균(4.9%)보다 1.9배, 화물차 전체 평균(2.8%)보다 3.3배나 높았다.

이와 같은 고속도로의 화물차 사고 원인은 졸음과 주의태만 등으로 밝혀지고 있다.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운수종사자들의 안전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이제는 화물 운수종사자들도 버스와 같이 2시간 연속운행 후에는 반드시 15분 이상 휴식을 취해야 한다. 당국은 지난 4월부터 화물차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를 위한 계도 및 점검을 집중적으로 실시하며 화물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정책으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