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축소된 혜택 ‘머지 포인트’...소비자들 분통 ‘금감원’에 까지 [지식용어]
갑자기 축소된 혜택 ‘머지 포인트’...소비자들 분통 ‘금감원’에 까지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8.20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경찰이 대규모 환불 사태를 일으킨 머지포인트에 대한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난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머지포인트 운영사인 머지플러스의 전자금융거래법(전금법) 위반 혐의에 관한 수사 의뢰서를 접수해 관할을 검토한 뒤 전날 서울경찰청에 하달했다.

머지플러스는 뒤늦게 금융당국에 일부 자료를 제출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머지플러스는 수사기관 통보 사실이 알려진 17일 오후 자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중개 업체 '콘사'에 대한 자료를 금감원에 제출했다. 앞서 머지플러스는 금감원의 요구에도 재무제표 등 전금업자 등록에 필요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머지포인트 로고
머지포인트 로고

머지포인트는 머지플러스라는 업체가 운영하는 할인 결제 모바일 플랫폼이다. 머지플러스는 2018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해 최근 각종 소셜머커스에서 상품을 판매하며 유명세를 키워왔는데, 특히 머지포인트는 '무제한 20% 할인'을 표방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며 최근까지 머지포인트의 이용자 수는 100만 명이며 매달 300억∼400억 규모가 거래됐다.

머지플러스는 ‘콘사’를 통해 거래를 이어왔다. 콘사는 머지플러스와 제휴 브랜드·가맹점 사이 거래를 중개하는 업체로, 머지플러스는 이 업체들을 통해 외식업 등 업종별로 머지포인트 서비스를 제공해온 것이다.

그러다 지난 11일 밤 머지플러스는 "서비스가 전자금융업(전금법)에 따른 선불전자지급 수단으로 볼 수 있다는 당국 가이드를 수용했다"면서 포인트(머지머니) 판매를 중단하고 사용처를 축소한다고 기습 공지했다. 많은 곳에서 머지포인트를 이용해 20% 할인 혜택을 기대했던 소비자들에게 갑자기 ‘축소’ 발표를 한 것. 이후 환불을 요구하는 이용자가 서울 영등포의 머지플러스 본사로 몰려들고 온라인에서도 피해자 모임이 만들어지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금감원은 이번 사태를 파악하기 위해 머지플러스에 해당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자료에 따르면 머지플러스가 계약을 맺은 콘사는 11곳이다. 이 중에는 한국페이즈 등 통신판매업자뿐만 아니라 전금업자로 등록된 업체도 일부 포함됐다. 콘사는 계약업체로부터 대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상황에 대비해 보증보험을 들고 있는데, 금감원은 이런 보증보험 가입 현황 등 파악에 우선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머지플러스는 현장 환불을 중단하고 온라인을 통해 순차적으로 환불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머지플러스의 환불 절차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만이 나오고 있다. 머지플러스는 이날 오후 7차 환불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공지했지만, 이용자들은 "극소수에게만 돈을 돌려주고 있다"면서 "보여주기식으로 환불하는 것이 아니냐"고 성토하고 있다.

머지포인트 피해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등에서는 머지포인트 운영사 머지플러스뿐만 아니라 금융당국을 이번 사태를 키운 주역으로 지목했다. "머지포인트가 큰 규모로 사업을 벌여오는 동안 금감원은 왜 인지를 못 한 것이냐", "금감원도 이번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등 비판글이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당국이 머지플러스에 대한 감독에 미리 나서지 않아 이번 사태를 키운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처럼 할인 결제 모바일 플랫폼 머지포인트의 서비스 축소로 혼란이 이어지며 금융당국의 책임론도 커지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유사 사태를 막기 위한 실태 조사를 예고했다. 금융 당국은 이번 사태의 피해 최소화를 유도하겠다고 밝혔으나 방법이 제시되지 않아 이용자·자영업자의 불안을 해소할지 의문이 제기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