꺾이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 독감처럼 취급하는 ‘위드 코로나’ 국내서는 아직... [지식용어] 
꺾이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 독감처럼 취급하는 ‘위드 코로나’ 국내서는 아직...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8.1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정부가 추가 방역 조치 마련을 위한 논의에 본격 착수했다. 다만 정부는 신규 확진자 대신 중증·사망자 수를 주요 지표로 관리하는 일명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 체계를 전환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위드 코로나’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19를 예방하며 일상생활을 해야 하는 시기에 코로나19의 완전 종식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전제하고 독감처럼 관리하는 방역 대책을 뜻한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이 전략은 독감처럼 확진자 억제보다는 위중증 환자 관리에 집중하지만 정부는 지금의 코로나19 치명률 수준을 고려할 때 독감처럼 관리하기도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위드 코로나는 영국과 싱가포르에서 먼저 시작했다. 양국은 올해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집단면역 달성이 어렵다고 보고 독감처럼 코로나와 공존하는 길을 택했다. 

영국 전문가들은 집단면역을 고집하기보다 앞으로 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들을 검사하고 중증 환자 치료를 개선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숫자 집계 대상도 확진자에서 환자로 바뀌어야 한다고 충고했다. 전 국민의 70%가 접종을 완료한 싱가포르는 이미 지난 6월 감염자 집계를 중단하고 중증 환자나 치명률 집중 관리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들에서 방역 전략 수정이 논의되는 가운데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12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추가 방역 조치에 대해 현 추세를 분석하면서 필요성 여부와 어떤 것들이 가능한지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그리고 여러 전문가와 함께 내부적으로 종합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드 코로나에 대해서는 확진자 수 대신 위중증 환자, 사망자 수 지표를 중심으로 새 방역 지침을 검토하는 전면적인 수준의 변경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대신 위중증·사망자 수로 방역체계를 만든다는 것은 패러다임을 바꾼다는 것인데 현재 이 정도 수위까지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정부의 방역 목표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발생이나 국민 건강상의 위해를 최소화하고 의료체계에 부담이 없게 관리하는 한편 사회·경제적 피해를 야기하지 않는 선에서 조율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또 9월까지 1차 접종 70%, 11월까지 전 국민 70% 접종 완료를 달성하기 위해 접종을 확대하는 것도 중요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많은 나라가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수정하고 있지만 오히려 봉쇄를 택한 국가들도 있다. 호주에서는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봉쇄령이 뉴사우스웨일스 등 3개 주로 확대되었고 백신 선진국으로 꼽히던 이스라엘도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미국 역시 지난달 말부터 백신 접종과 무관하게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정부는 오는 11월 전 국민의 70% 이상이 백신접종을 완료하는 시점에야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위드 코로나'로 전환할 수 있을지 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사람들이 많이 지쳐있는 요즘. 하루빨리 마스크를 벗고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길 기대해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