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유튜버 김용호 고소... "참을 수 있는 수준 넘어서"
박수홍, 유튜버 김용호 고소... "참을 수 있는 수준 넘어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8.0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박수홍이 지난 3일 자신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김용호와 제보자들을 고소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박수홍은 이날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모욕, 업무방해, 강요 등의 혐의로 유튜버 김용호와 그에게 허위제보한 신원미상의 제보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며 "(유튜버 김 씨의) 주장은 참을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이로 인해 박수홍의 방송 및 연예 활동에 큰 피해가 발생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유튜버 김 씨가)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여러 차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방적으로 주장하면서 박수홍과 그의 가족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것이 오히려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이 원하는 노림수라고 여겼고, 친형 부부의 횡령 혐의와 관련된 본질이 훼손될 것을 우려했다"고 덧붙였다.

또 박수홍 측은 형사 고소를 먼저 진행한 뒤 피해 규모를 파악해 민사 소송도 제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확인 과정 없이 허위 사실을 옮긴 일부 매체들에 대해서도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비롯한 형사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